"목숨 걸고 공부한다" 800m 절벽 기어오르는 쓰촨 학생들

중국 쓰촨성 남서부에 위치한 량산 이족자치주 아투러얼 마을의 학생 15명은 2주에 한번 산 아래 기숙학교 등하교를 위해 800m 절벽을 오르내려야 한다. 올라가는데 2시간, 내려갈 때도 1시간 반이나 걸린다.

17개의 작은 나무 등걸 사다리를 연결해 만든 큰 사다리는 아투러얼 마을 72가구 주민이 세상과 통하는 유일한 통로다. 일주일에 한번 호두와 산초를 들고 몇 ㎞ 떨어진 시장을 오갈 때도 이 사다리를 이용한다.

안전장치가 없어 사고도 많다. 최근 40대 남성 주민이 절벽에서 떨어져 죽기도 했다. 주민 천지구씨는 “사다리는 마을이 생긴 것만큼이나 오래됐다”면서 “아마 수백년을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천씨는 “썩은 부분이 발견되면 새 걸로 교체하면서 계속 사용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을이 산꼭대기에 형성된 것은 전란을 피하기 위해서였다. 예전에는 외부의 침범 걱정도 없고 비옥한 땅에 농사도 잘돼서 평화롭게 잘 살았다고 한다. 하지만 지금은 마을 사람 모두가 하루 생계비가 1달러에도 못 미칠 정도로 가난에 허덕이고 있다고 차이나데일리는 전했다.

산 아래 학교는 수업료는 무료지만 기숙사비로 학기 당 300위안(약 5만4000원)을 내야한다. 마을 사람들에게는 너무나 큰 돈이다. 마을 얼디장 촌장은 “우리의 주 수입원은 호두와 산초”라면서 “시장에 들고 가면 다들 우리가 되가져갈 수 없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낮은 가격에 팔수밖에 없다”고 야속해 했다.

마을 사람들은 안전하게 외부와 연결될 수 있기를 소망하고 있다. 아투러얼 마을이 속해 있는 자오줴현의 한 관리는 “아투러얼과 다른 두 오지 마을에 길을 내야 하는데 모두 6000만 위안(약 108억원)이 필요하다”면서 “현재 현 정부가 마련한 돈은 20만 위안(약 3600만원)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나마 지난 24일부터 중국 언론을 통해 힘겨운 아투러얼 마을 학생의 등하교길이 보도되면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량산이족지치주 리수청 당서기는 “주민 안전을 위해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나무로 만들어진 사다리를 철제 사다리로 교체하겠다”고 약속했다. 가난 해소와 교통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전문가를 불러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일보가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