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뚱, 어깨 정말 괜찮은거니?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류현진(29·LA다저스)가 어깨 통증 때문에 재활 등판이 연기됐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미국 언론 'ESPN', 'LA타임즈', 'MLB.com' 등 현지 언론은 류현진이 어깨에 통증을 느껴 재활을 뒤로 미룬다고 전했습니다.

당초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오클라호마시티 다저스 소속으로 네 번째 재활 등판을 소화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류현진은 지난 프레스노와의 재활 등판을 마친 뒤 어깨에 약간의 쓰림 증세를 경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류현진은 재활 등판 이후 최고 구속인 90마일을 기록한 바 있습니다.

한편, 류현진은 어깨 수술 이후 구단 계획에 맞춰 착실히 재활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뉴미디어국 superpower@sportsseoul.com

사진=스포츠서울 DB

뉴스 그 이상의 스토리, 스포츠서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