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의 청승은 아버지의 코골이 탓이었다

생각해보니

새벽의 청승은

아버지의 코골이 탓이었다


그리고 지금은

3평 방에 나란히 누운

엄마의 코 소리 때문에 청승을 떤다


엄마와 나 사이에는 대화가 없다

관심 없는 이야기를 대하는 적당한 예의만이 있을 뿐

어쩐 일인지 매사 자신이 없다는 엄마는

늘 텔레비전 소리만을 되왼다

나는 적당히 귀찮은 느낌을 지우고 응 할 뿐이다

대학에서까지 배운 연기는 유물이라 늘 엄마의 화를 부른다

살 낙이 없다고 등을 돌리고 이제는 코를 고신다


핏줄은 아무것도 아닌데

사람들은 자꾸 의무를 말한다

몇 번 본 사람들까지도 의리를 말한다


새벽이 되면 그제야 나는 나의 단서를 찾는다

불리는 사람으로 살다 너무 지쳤지만

고마운 코골이에 이름 없는 시간에 못 죽어

나는 나의 관성보다는

나는 나의 꺾임을 생각한다


꺾임은 신이다 이제껏 적히지 않았던

나는 나의 사전에 쓸 말들을 모아야 한다

연역보다는 귀납으로가 더 낫다 싶다

지키며 살기보다는 막살았는데도 범주가 보이길 바란다


그러기에는 내가 더 다짐을 해야 한다

꺾이지 않으면 다 못난 자식의 게으름일 뿐


코골이에는 지친 탓이다 하는

상투적인 설명이 베여있다

고양이 울음이 애기 같아

잠옷을 못 벗고 내려 가 본 적이 있었다


엄마의 코골이와 애기 닮은 고양이의 울음소리

자신이 자신을 묻는 시간은 여름이라 더욱 짧은데

괜한 통속에 흔들려서 시만 또 길어진다


그러기에는 내가 더 다짐을 해야 한다

꺾이지 않으면 다 못난 자식의 얼른 자야 할 밤일뿐이니

W 상석. P Pablo Garcia Saldaña. 2016.05.31 시로 일기하기_오늘 날씨 흐림

사랑과연애 ・ 시 ・ 창작문예 ・ 철학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