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명시 / 매천 황현

황현大韓帝國末(대한제국 말, 구한국말)의 우국 열사, 시인1855년 ~ 1910년長水(장수)자 : 雲卿(운경)호 : 梅泉(매천) 鳥獸哀鳴海嶽嚬 槿花世界已沈淪  조수애명해악빈 근화세계이침륜 새와 짐승도 울며 가고 바다와 산이 찡그리니, 무궁화 우리 땅이 이미 가라앉았구나 秋燈掩卷懷千古 難作人間識者人 추등엄권회천고 난작인간식자인 가을 등불 아래 책을 덮고 옛 일 헤아려 보니, 글을 아는 사람의 할 일 참으로 어렵구나 曾無支厦半椽功 只是成仁不是忠 증무지하반연공 지시성인불시충 일찍이 벼슬 살지 않아 조금의 공도 없으니, 내 죽음은 살신성인일까 충성은 아닐세 止竟僅能追尹穀 當時愧不躡陳東 지경근능추윤곡 당시괴불섭진동 내 이 죽음이 겨우 윤곡을 따를 뿐, 어려운 때를 만나 극간하다가 죽은 진동에게는 부끄럽네.

있는 그대로 보면서 자연과 함께 걷는 행동에 중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