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드시 밀물 때가 온다.'

GIF

'반드시 밀물 때가 온다.' 미국의 유명한 鋼鐵王 '앤드류 카네기'(Andrew Carnegie, 1835.11.25.~ 1919.8.11.)는 젊은 시절 세일즈맨으로 이집 저집을 방문하며 물건을 팔러 다녔다. 어느 날 한 노인 댁을 방문하게 되었는데, 그 집을 들어서자마자 카네기를 완전히 압도해 버린 것이 있었다. 그것은 그 집의 벽 한 가운데 걸린 그림이었다. 그 그림은 황량해 보이기까지 한 쓸쓸한 해변에 초라한 나룻배 한 척과 낡아 빠진 노가 썰물에 밀려 흰 백사장에 제멋대로 널려있는 그림이었다. 그런데 그 그림 하단에는 '반드시 밀물 때가 온다.' 라는 짧은 글귀가 적혀있었다. 카네기는 그림과 글귀에 크게 감명을 받았다. 집에 돌아 와서도 그는 그 그림으로 인하여 잠을 이룰 수 없었다. 그래서 다시 그 노인 댁에 찾아가 그 노인에게 부탁하기를 세상을 떠나실 때에는 그 그림을 자신에게 꼭 달라고 간곡히 부탁하였다. 그의 간절한 부탁은 받아 들여져 결국 그 노인은 그 그림을 카네기에게 주었는데, 카네기는 그의 사무실 한가운데에 그 그림을 일생동안 걸어놓았다. '반드시 밀물 때가 온다.'는 메시지와 함께 그 그림은 카네기의 일생을 좌우한 굳건한 신조가 되었던 것이다. 썰물이 있으면 반드시 밀물의 때가 온다. 내리막 길이 있으면 오르막 길이 있고, 밤이 있으면 낮이 있는 법이다. 그러므로 오늘이 썰물같이 황량하다해도 낙심하지 말라. 곧 밀물의 때가 오리라. 지금이 내리막 길이라고 절망하지 말라. 내리막 끝에 오르막 길이 있어 높이 오를 수 있을 것이고, 현재가 흑암이라고 포기하지 말라. 밤이 깊으면 곧 동이 틀 것이니, 희망을 놓지 마라.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일들은 대개 전혀 가망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 데도, 끝까지 노력하는 사람들에 의해 이루어졌다. 바람이 불지 않을 때 바람개비를 돌리는 방법은, 앞으로 달려가는 것이다. 어떻습니까? 반드시 밀물 때는 옵니다.

시민건강원 한방 이야기의 채널을 확인해보세요. https://story.kakao.com/ch/wantwoo2002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