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원정에서도 풀백 숙제는 풀지 못했다

축구 대표팀이 유럽 원정 2연전에서 1승1패를 거뒀습니다.

스페인전 대패 충격 속에서도 체코와 경기를 승리를 이끌며

값진 성과를 올렸습니다.

체코전 승리의 1등공신 윤빛가람과 석현준에 대한 칭찬은

여기저기서 많이 쏟아졌으니

더 추가하기 보다는

대표팀이 풀어야 할 숙제를 짚어봤습니다.

바로 좌우 풀백 고민입니다.

아래 기사 전문입니다.

[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오랜 숙제는 풀지 못했다.

‘슈틸리케호’가 동유럽 강호 체코를 5일 적지에서 누르며 반전에 성공했다. 최전방 공격수 석현준과 그의 뒤를 받치는 윤빛가람이 한 골씩 뽑아내며 지난 1일 스페인전 1-6 대패를 씻어냈다.

그러나 슈틸리케호가 씻어내지 못한 것도 있었다. 그게 바로 풀백 고민 해결이다.

축구 국가대표팀은 이번 2연전에서 다양한 좌·우 풀백 조합으로 실험을 이어나갔다. 스페인전에선 윤석영과 장현수가 좌·우 측면수비수로 나섰다가 후반 중·후반 각각 임창우와 이용으로 교체됐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체코전에선 장현수가 왼쪽으로 가고 이용이 오른쪽으로 포진하는 새로운 조합을 점검했다.

만족스런 조합은 나타나질 않았다. 스페인전은 6실점이 말해주듯 전체적으로 엉망인 경기였고 풀백 역시 대량 실점 책임을 면할 수 없었다. 그나마 이용이 후반 25분 장현수 대신 들어간 뒤 한국의 유일한 골에 관여하며 활발히 움직였을 뿐이었다. 스페인 두 측면 공격수인 놀리토와 다비드 실바에 번번히 뚫렸다.

체코전도 크게 다르진 않았다. 체코는 가운데 루트보다는 측면을 파고든 뒤 크로스를 올려 한국 골문을 공략했는데 장현수와 이용 모두 헌신적으로 수비했으나 합격점과는 거리가 멀었다. 체코에 보다 날카로운 원톱이 있었다면 몇 차례 크로스는 골과 인연을 맺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현대축구는 풀백 오버래핑으로 공격을 풀어가는 경향이 짙다. 그런 면에서도 둘은 만족스런 공격 작업을 만들진 못했다.

장현수는 기본적으로 중앙 수비수와 수비형 미드필더를 섰을 때 제 능력을 발휘하는 선수다. 슈틸리케 감독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그를 풀백으로 돌려 쓰고 있으나 중앙으로 섰을 때보다 빼어난 활약을 펼치지는 못하고 있다. 윤석영과 임창우는 모처럼 대표팀에 불렀으나 긴 시간 활용하지 못했다. 특히 올 초 중동으로 건너간 임창우는 스페인전 9분 출전이 전부였다.

풀백은 한국이 오래 전부터 강점을 보여왔던 포지션이었다. 2002 한·일 월드컵 때 이영표 이을용(왼쪽) 송종국(오른쪽)이 있었고, 이후엔 김동진(왼쪽) 차두리 오범석(이상 오른쪽) 등이 활약했다. 지난해 초 호주 아시안컵에서도 김진수(왼쪽)과 차두리가 나무랄 데 없는 플레이를 선보였다. 박주호(왼쪽)도 있다. 그러나 김진수 박주호가 소속팀 주전에서 완전히 밀리고 차두리가 은퇴하면서 ‘슈틸리케호’는 풀백 기근이란 새 숙제를 떠 안았다. 이번 유럽 원정에서도 풀백은 물음표로 남았다. 1년 가까이 된 슈틸리케호 고민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이 불과 3달 남았다. 슈틸리케 감독이 장현수+α로 풀백 숙제를 풀어갈 지 아니면 K리그 등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선수들로 새 조합을 만들 지 흥미롭게 됐다.

silva@sportsseoul.com

야구 ・ 스포츠 ・ 국내연예 ・ 뉴스와이슈
뉴스 그 이상의 스토리, 스포츠서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