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소설] 서울 25시, 夜 (4)

제1화 이노베이션 러브 〈4〉

“그럼 일단 5억 원은 1년, 나머지는 3개월로 해 놓겠습니다.”

“그러죠. 뭐.”

백천길의 원래 계획은 서울에서의 첫날이고 해서 여인숙보다 비싼 여관에 투숙할 생각이었다. 서울 사람이 된 걸 자축하는 의미로 중국집에서 고량주하고 탕수육, 자장면을 주문해서 먹을 요량이었다. 밤이 으슥해지면 여자를 부를까 말까를 고민 중이다.

“자, 나가시죠. 오늘은 제가 모시겠습니다.”

은행 대리는 백천길의 꿈을 산산조각 냈다. 백천길을 데리고 제일모직 판매점으로 갔다. 양복에 와이셔츠, 넥타이까지 신상품으로 빼 입히고는 금강구두까지 사줬다. 백천길이 돈을 지불하려고 하자 무조건 거절을 하고 명동으로 데리고 갔다.

“술도 한잔 하시죠.”

은행 대리는 명동에 있는 남태평양이라는 극장식 술집에 들어갔다. 백천길은 술집이 운동장만큼 크다는 것에 놀랄 겨를이 없었다.

테이블이 수백 개나 되는 술집은 처음이다. 무대도 엄청 컸다. 무대에서 댄서들이 춤을 췄다. 차력사가 나와서 배 위에 있는 사과를 칼로 잘랐다. 불쇼를 하는 사람이 나오자 홀의 불이 꺼졌다. 캄캄한 어둠 속에서 입으로 불을 뿜어냈다. 술이 입으로 들어가는지, 코로 들어가는지 모를 지경이었다.

이주일이라는 사회자가 “오! 수지 큐, 오! 수지큐”라며 팝송을 불렀다. 그러고 나서는 몸을 비비 꼬며 “못생겨서 죄송하다”며 부끄럽게 웃었다. 백천길이 봐도 지독하게 못생긴 이주일이 들어갔다. 텔레비전에서만 보던 바니걸스라는 쌍둥이 가수가 나왔다.

워터루! 워터루! 바니걸스는 텔레비전처럼 얌전하게 옷을 입지 않았다. 란제리 비슷한 것을 입고 춤을 출 때마다 젖가슴이 파도를 탔다. 백천길은 속이 바짝바짝 탔다. 맥주를 연거푸 마시면서 숨을 죽이고 노래를 들었다.

은행 대리가 양주를 마시자고 해서 양주도 마셨다. 양주를 마시고 있는데 갑자기 무대의 불이 꺼졌다. 흐느적거리는 음악이 흘러나왔다.

“남자들끼리 마시면 재미가 없잖아요.”

은행 대리가 웨이터를 부르더니 뭐라고 속삭였다. 조금 있다가 웨이터가 이십대 초반으로 보이는 여자 두 명을 데리고 왔다.

“즐거운 시간 되십시오~”

은행 대리가 웨이터에게 만 원짜리 한 장을 내밀었다. 웨이터가 90도 각도로 인사를 하고 갔다.

백천길 옆에 여자가 앉았다. 백천길은 무대에 나온 여자가 옷을 벗기 시작하는 통에 시선을 어디에 둘지 혼란스러웠다. 은행 대리가 여자에게 술을 따라주라고 눈짓을 보냈다.

“배…백천길입니다.”

백천길은 여자, 그것도 나이트클럽에서 여자에게 술을 따라주는 것은 처음이다. 하필이면 무대에서 댄서가 옷을 벗고 있다. 술에 취하지 않았다면 술을 따라줄 용기도 없었을 것이다.

“이름이 특이하네요.”

여자가 재미있다는 얼굴로 웃으면서 맥주잔을 들었다. 백천길은 맥주잔을 물고 있는 여자의 입술이 섹시하게 보였다. 맥주를 마시고 마른 오징어 다리를 씹어 먹는 이도 예뻐 보였다. 은행 대리 파트너보다 훨씬 예쁘다는 생각에 은근히 어깨에 힘이 들어갔다.

“우리 러브샷 해요.”

여자가 술잔을 든 손으로 백천길의 팔짱을 꼈다.

“러브샷!”

백천길은 팔뚝을 타고 전해지는 여자의 젖가슴의 물컹한 감촉에 깜짝 놀랐다. 눈을 동그랗게 뜨고 여자를 바라봤다. 여자는 아무렇지도 않은 표정으로 귀엽게 웃으며 맥주를 마셨다.

“자! 오늘 밤은 이 몸이 풀코스로 대접합니다.”

은행 대리가 양주를 시켰다. 웨이터가 바람처럼 양주병을 들고 왔다. 과일안주가 새로 왔다.

“자기 이름은 뭔데?”

백천길은 여자와 사귀고 싶었다. 양주를 따라주면서 짐짓 지나가는 말처럼 물었다.

“나중에 알려줄게요.”

여자는 자기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 백천길은 이름을 더 이상 물어볼 용기가 나지 않았다. 갑자기 음악이 빨라졌다. 무대에서 흐느적거리며 춤을 추던 댄서가 브래지어를 벗어 던졌다.

일산 촌놈 백천길은 여자의 벗은 몸은 피시통신에서나 본 적이 있다. 단연코 실물은 처음이다. 댄서가 양손으로 젖가슴을 주무르면서 숨 넘어 가는 표정으로 몸을 배배 꼬기 시작했다. 백천길은 얼른 옆자리의 파트너를 바라봤다.

“누드쇼 처음 보세요?”

여자가 백천길을 빤히 바라보면서 물었다.

“아, 아니.”

백천길은 무안해서 더 이상 무대를 바라볼 수가 없었다. 하지만 자꾸 무대 쪽으로 시선이 가는 것은 어쩔 수가 없었다.

여자는 손바닥으로 얼굴을 가리지 않았다. 댄서가 궁둥이를 막 앞뒤로 흔들고, 엎드려 흔들고, 누워서 흔드는 모습을 심심한 얼굴로 지켜봤다. 백천길은 가슴이 떨려서 누드쇼를 볼 수가 없었다.

훗날 생각해 보니 여자는 나이트클럽에서 죽치는 죽순이다. 하지만 그때는 죽순이가 뭔지 몰랐다. 아니 죽순이라는 걸 알았어도 그녀를 내치지 못했을 것 같았다. 첫 데이트를 하는 소년처럼 황홀하기만 해서 정신을 못 차릴 정도였으니까.

윤수일이라는 큰 키의 가수가 나와서 ‘아파트’를 불렀다.

한만수 opinion@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울 24시, 야(夜)' 전편 감상하기 ⇒ http://bit.ly/1tb547h

넘나 읽고 싶은 신문… 경제신문 '이투데이'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566
ys7310godqhr
8
1
3
디시 독서갤러리에서 만든 책 입문 방법.jpg
Voyou
66
136
1
BBC 시사코미디 프로에도 등장한 윤 대통령 '비속어 파문' 윤석열 욕설파문이 영국 BBC 시사코미디에 등장했다. 진행자는 "윤석열이 미국정치인들 화나게 했다. 바이든 지원하지 않는 미의회 비판하기 위한 한국어 욕설이 마이크에 잡혔다"며 언론들은 '멍청이들' '개자식들' '이XX들'로 해석했다고 말해 패널과 관중들이 폭소했다. 윤석열 다운 국위선양이다. http://omn.kr/20ywr
plus68
10
1
2
https://www.youtube.com/watch?v=6b8BvCnQLhw
plus68
8
0
1
오늘 북동부 요충지까지 뚫어버린 우크라이나군
hyundo21
18
2
2
해외 네티즌이 추천한 장르별 역사상 최고의 책들
Mapache
62
114
1
역사상 가장 위대한 책 순위
boredwhale
70
125
1
10월 4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anijunkyu
9
0
3
책 많이 읽기로 유명한 아이유 추천도서 모음.jpg
GomaGom
116
170
5
소설가 50인이 뽑은 올해의 소설 2016~2019
CtrlZ
56
133
2
2030이 읽으면 좋을 필독서
Voyou
94
183
3
대학 및 미디어 권장 도서 모음
CtrlZ
105
190
7
<그런다고 달라지냐고. 멧돼지 사냥 가는 수 밖에> 기자들아, 느그들도 당해보니 어뗘? MBC에 세뇌된 개돼지 취급 받으니 빡치지? 우리는 매일 매일 개돼지 취급 받으니, 분해서 살 수가 없단다. 그런데 당신들이 "언론 탓 그만하고 대통령답게 처신하라"고 외친다고 윤석열이 달라지겠니? 고무 호스로 맞아가며 컸는데도 저 모양인데, 말을 듣겠니? 사과하겠냐고... https://v.daum.net/v/20220927130716897
plus68
6
0
0
너무 빈번하게 어이없는 짓을 저지르고 다니는 탓에 굥석열은 국민들에게 대한민국 대표 '고문관으로 찍혔고 급속하게 조롱의 대상으로 전락하고 있다 국민들에게 한 번 찍히면 웬만해선 벗어나기 어렵다 앞으로 굥석열 조롱하기가 국민오락으로 정착될 것 같다 https://www.huffingtonpost.kr/news/articleView.html?idxno=203056&s=09
plus68
6
0
3
코난 도일 : 내가 진짜 사람을 죽여도 이렇게 욕을 먹지는 않았겠다
n0shelter
111
33
10
(펌)
plus68
11
1
2
무슨 책을 읽어야할지 모르겠을 때 총정리.jpg
CtrlZ
92
177
4
굥 사고침 -> 이재명 압수수색 김거니 기사뜸 -> 이재명 압수수색 굥 사고침 -> 이재명 압수수색 김거니 기사뜸 -> 이재명 압수수색 굥 사고침 -> 이재명 압수수색 김거니 기사뜸 -> 이재명 압수수색 굥 사고침 -> 이재명 압수수색 … 무한 루프 트윗(펌)
plus68
13
1
1
'쥐젖 제거의 유혹'에 빠지지 마세요
newsway
12
7
0
<'460억' 청와대 관리에 취업규칙도 없는 업체 맡겨> 그냥 건드리지마. 또 세금이냐? 나라 거덜나겠네. 윤석열 정부는 청와대를 개방하고 관리하는 데 460억 넘는 예산을 편성했습니다. JTBC 취재결과, 이를 담당하는 문화재청 산하기관이 취업규칙조차 없는 외부업체에 청와대 관리를 맡긴 걸로 파악됐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16025?sid=100 https://youtu.be/3bEj11u3zz0
plus68
11
2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