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콤 같은 PC방 알바 썰 ㅋㅋㅋ

스토리텔링ㅋㅋㅋㅋㅋㅋㅋ

관찰력이란건 참 좋은겁니다 ㅋㅋ

-- PC 방에 관해 --

걸어서 5분 거리에 대형 백화점과 CGV영화관이 있는 나름 시내 한복판에 위치한 피시방인데 사장이 유행에 민감하지 않은 영감이라 PC방 사양이 보급형에 머물러 있어서 최신 게임 즐기러 오는 사람은 적고 단골 손님이 대부분임

사장이 직접 부품을 고르지는 않고 일정 시기마다 완제품을 세트로 사오는 모양인데 (용팔X한테 당한걸로 추정) 최신형을 싸게 구입했다며 자랑스럽게 보여준 컴퓨터 그래픽 카드로 GTX 750TI 박혀 있는거 보고 어이없었다.

--- 가좆같이 일한 사람들 ----------

1. 사장

(전 부 믿을 순 없지만) 들려준 말에 따르면 어렸을 적에 금수저 물고 태어나서 그 시절 가기 힘들다는 대학 나와서 대기업에 취직까지 했다는 대~단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지금은 PC 70대 규모의 영세한 PC방 운영하며 세월을 보내는 중

영감이 퇴근할 때가 내가 출근하는 시간인데 나는 항상 정시 10분 일찍 왔었는데 영감이 기분 좋을때는 뭐이리 빨리 오냐고 반겨주고

기분 별로일 때는 일찍일찍 다니라고 지랄했다.

특이한 건 매일 막걸리 2병씩 마심. 막걸리를 마시지 않으면 잠이 안 온다고 한다.

+ 새벽에 자다 깨면 핸드폰 앱을 통해 CCTV로 나를 감시한다. 이 때 게임하고 있으면 전화로 지랄함.

(면접 볼 때 새벽에 한가하면 게임해도 된다고 했었음. 손님 한 명도 없었는데 게임했다고 지랄함)

2. 사장 부인

3. 사장 딸

..가끔 급전이 필요할 때 와서는 돈 빌려달라고 한다. 물론 내 돈을 주는 건 아니고 카운터에 있는 돈을 꺼내주면 되는데 이걸 영감한테 보고하면 존나 욕먹는 반면 사장 부인한테 말하면 별말 없다.

4. 주말 도와주는 알바 형

품질이 좋은 과일을 고르는 법이나 산지 직송 판매의 고단함 등을 재미나게 얘기하는 재주를 가지고 있으며 같이 장사하는 아는 형 최모씨(30)의 장사수완이 못 미덥다는 말을 종종 한다. 특별한 일거리가 없을 때는 2~3명에 친구들을 대동하고 피씨방에 놀러온다.

5. 평일 오후 알바 여학생 A

6. 발랑까진 평일 오전 알바 누나

금/토/일 밤에 시내에 나가면 높은 확률로 이 누나를 만날 수 있다.

-------- 손놈 -------------

1. 리니지 아저씨

2. 던파 청년

그대로 책상에 엎드려서 누워있다가 커피하나 뽑아먹고 나간다. (새벽 인력시장 나가는 사람으로 추정)

3. 바둑(?)두는 청년

실제 플레이 시간은 30분도 채 되지 않는데. 카운터에서 무슨 쿠폰을 왕창 가져다 쓴다. 나갈 때 항상 "수고하세요-"라는 인삿말을 건넨다.

4. 아이온 오타쿠

가끔 아이온이 질리면 애니메이션을 보기도 한다. 웃긴 건. 자기도 창피한 건 아는지 헤드셋을 끼고 보는데 에니매이션 대사를 따라하면서 본다는 점이다.. 애니메이션을 감명깊게 보면 카운터에 와서 나한테 애니에 대해 이런저런 얘기를 하는건 덤. 어째서인지 나를 친한 친구로 여겼다.. 나중에 나이를 물어봤더니 28살이라고 했다. 나보다 8살 많은 형.. 친한 친구끼리 왜이러냐며 서비스를 강요한다.

5. 서든하는 누나

6. 어깨형님 4인방

.. 솔직히 제일 민폐손님. 과자를 엄청 많이 사는데 그중 절반을 주변에 흘린다... 이들이 다녀간 자리는 개판이 된다. 주로 서든을 하며 게임이 잘 안풀릴 때는 큰 소리로 거침없이 쌍욕을 내뱉는다. 클랜전? 같은 걸 하는 모양인데 간혹 분위기가 험악해질 때는 현피 어쩌고 하는 얘기까지 나오기도 한다. 그래도 심성은 착한 사람들인지 언제 한번 어떤 아제가 이들에게 시끄럽다고 지랄한 적이 있는데 고개를 꾸벅 숙이며 죄송합니다. 하고 입닥쳤던 게 기억에 남아있다.

7. TV보는 모녀

...집에 컴퓨터도 TV도.. 스마트폰도 없는지 20대/ 40대로 보이는 모녀가 오전 7시 ~ 9시 사이에 와서 컴퓨터 하나로 드라마를 본다.

(장 애인 비하 의도 없음) 엄마는 멀쩡하게 생겼는데 딸은 어디 불편한 사람처럼 생겼다. 말도 어눌하게 하고 사람의 시선을 받으면 어쩔 줄 몰라한다. 이들을 지켜보면서 웬지 모르게 가슴이 짠했었다. 돈을 지갑에서 꺼내는 게 아니라. 주머니에서 꾸깃해진 천원짜리를 건네거나 가끔 500원 100원 짜리를 그러모아 주기도 한다. PC방에 알바생 먹으라고 비치된 간식을 남겨놨다가 이 모녀가 오면 자판기 커피와 함께 종종 내어주었다.

8. TV보는 아재

9. 워크 무한도전 팀

10. 아프리카 누나

11. 백화점 누나

12. 스타크래프트 아재

13. '양극성 장애' 롤 청년

두리번거리며 승리의 기쁨을 나눌 누군가를 애타게 찾지만.. 애시당초 평일 새벽1시에 PC방에 상주하는 사람은 얼마 있지도 않은데다 다들 자기 할 일 바쁘기 때문에.. 결국 카운터로 와서 나한테 하소연한다. ..기분이 내키면 내게 음료수를 사주기도 한다.

..이 사람의 문제는 게임이 잘 안풀릴때 드러난다. "에이 씨빨"은 기본이고 혼잣말로 패드립까지 한다. "애X 뒈진 새끼들."

채팅을 들여다 본 적은 없지만.. 안 봐도 비디오다. 욕설 및 트롤로 제재를 상당히 자주 당했는지 본인도 제재에 달관한 모양이다.

" 아 또 정지네 씨발.." 이래놓고 5분 뒤에 보면 부캐로 게임하고 있는 그를 볼 수 있다. 화가 나면 얼굴이 빨갛게 달아오른다. 리니지 아제처럼 사람들은 이 사람이 옆에 앉는걸 싫어한다. 게임하다가 이 사람이 근처에 앉으면 카운터에 자리요청을 신청한다..

..본인은 롤에 재능이 있으며 좀 만 노력하면 프로도 노려볼 수 있지만 평범한 게이머에 만족하는 위치에 있다고 한다. ..티어는 플래티넘 1

이 사람과 대화하는건 별로 유쾌하지 않아서 나는 롤을 자주 하면서도 롤에 대해 문외한인척 했다.

14. 백인 형

이 사람이 욕하는 걸 단 한 번도 못 봤다. 매우 친절한 사람으로 주문한 걸 가져다줄 때 마다 고맙다는 말을 반드시 한다. 심지어 롤에서 일전일대의 엄청난 한타가 벌어지고 있는 와중에서 눈을 마주보며 고마워. 라고 말한다. 게임이 이기든 지든 신경쓰지 않으며 게임 그 자체를 즐긴다.

..나중에 친구가 말해줬는데 이 사람도 백화점에서 일한다고 했다. 5층 의류쪽에서 일한다고.

--------- 친구를 가장한 적 --------

헬 스청년 김 모씨 : 백화점 보안요원 일과 헬스를 병행하는 성실한 청년이었으나. 보안요원일에 비전이 없다고 판단해 그만둔 후.. 폐인이 되어버린 녀석. 헬스는 여전히 다니지만 그것 뿐이다. 나머지 시간은 내가 일하는 곳에서 보낸다. 오후 8시쯤에 등장해서 내가 퇴근하기 직전까지 PC방에서 게임하다가 간다. 리니지 아제에 비견될 만큼 빠른 속도로 PC방 마일리지를 쌓는 모습을 영감이 CCTV로 보더니

"젊은 놈이 벌써부터 쯧쯧..." 라며 모욕적인 말을 이어서 했다. 물론. 저 폐인이 내 친구일 줄은 꿈에도 몰라서 한 말이겠지만..

이 일화를 친구한테 얘기했더니 그떄부터 PC방에 와서 행패를 부리기 시작했다.

.. 이 친구가 하는 보복이란건 영감이 일하는 시간에 라면을 바닥에 쏟거나 스피커 불륨을 엄청 크~게 키워서 시끄러운 노래를 틀거나 위협적으로 컴퓨터 책상을 주먹으로 두들기는 것 정도인데. 영감은 더럽고 귀찮은 일은 모두 오후 알바생A한테 떠넘기기 때문에 결국 알바A만 고생했다.

나중에 알바녀A가 진상 손님 있다고 내게 하소연 한 뒤. "저 사람이에요." 하고 내 친구를 지목했을때 부끄러워서 고개를 들 수가 없었다..

남자에 대한 모든것 진짜 체험하고 느껴본 리얼 후기 꿀팁 연구소 https://www.youtube.com/channel/UCbOwqHbQf0uspeRe7lY8e6Q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