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습 드러낸 여교사 성폭행 피의자들…연신 "죽을죄 지었다"

오늘(10일), 전남 목포경찰서가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피의자인 49세 박 모 씨, 38세 김 모 씨, 34세 이 모 씨 등 3명을 강간 등 상해·치상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광주지검 목포지청에 송치했습니다.

<인기 동영상>

- 운전 때 자외선 방심했다간…빨리 늙고 암 생긴다

- 4개 너비 도로 삼킨 거대 싱크홀…차량 추락

- 순식간에 100달러로 변하는 종이?…황당한 '블랙머니' 사기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