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

어느 여인이

비행기를 기다리다가

매점에서 잡지 한권과

과자 한 봉지를 사들고 왔습니다.


아직은 시간이 있어서

대합실에 앉아 잡지책을

넘기고 있었습니다.


잠시 뒤 뭔가

부스럭 거리는 소리에

옆을 쳐다보았습니다.


옆에 앉은 어떤 신사가

방금 자기가 놓아둔

과자 봉지를 뜯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깜짝 놀랐지만

뭐라고 말하기도 그렇고 하여

그냥 자기도 과자를

하나 집어 입에 넣었습니다.


그 남자는

너무도 태연 했고 자연스러웠습니다.

여자가 하나 집어 먹으면

자기도 하나 집어

입에 넣는 것이었습니다.


서로 계속

그렇게 하나씩 집어먹었습니다.

보기에 따라서는

참 우스운 광경이었습니다.


이제 과자가

딱 하나 남게 되었습니다.

그 남자가

그 마지막 과자를 집어 들었습니다.


과자가

이제 없다는 것을 알았는지

절반으로 쪼개어서는

절반을 봉지에 다시 올려놓고

절반은 자기 입에 넣었습니다.

그리고는 씽긋 웃으면서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세상에 저런

철판 깐 낯짝도 다 있담.

능글맞게 웃기까지 하면서,

어휴 저렇게 뻔뻔스러울 수가…."


여인은 몹시 불쾌하여

한동안 헝클어진 호흡을

고르며 앉아 있었습니다.


잠시 뒤

비행기에 올랐을 때도

그 남자의 뻔뻔스럽고 무례한

모습이 아른거려 기분이 언짢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안경을 닦기 위해

휴지를 꺼내려고

종이가방을 열었는데

그 속에 자기가 샀던 과자가

그대로 있는 것이었습니다.


그녀가 열심히 집어 먹은

과자는 그 남자의 것이었습니다.

------------------------------------------------------------------------

남의 집에 널어둔 빨래를 보고

매일 험담하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저 집은 왜 옷을

깨끗하게 빨지 못하누.

빨았다는 옷이 왜 저리 지저분하담.'


그러나 알고 보니

이웃집 빨래는 늘 깨끗했고,

자기 집 유리창이

항상 더러웠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사람은 대부분

자기 잘못을 모르고

남을 탓하기 쉽습니다.


나 자신을

항상 먼저 살피는 현명함으로

보냈으면 합니다.


출처: [밴드]☆미친유머☆

band.us/n/a7a1r3Tc7cR2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