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 이후의 세계는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가

붓다는 자신의 죽음을 통해 제자들에게 존재의 무상함과 그것을 극복하는 지혜의 중요성을 가르친다. 깨달은 붓다조차 육신의 노쇠와 죽음을 피할 수 없다면, 불교에서 죽음의 극복이란 단지 '다시 태어나지 않는 것'만을 뜻할 뿐인가?

대반열반경은 붓다의 임종 과정을 자세하게 묘사하면서 정념과 선정을 강조하고 있다. 육신의 소멸 과정에서 의식의 '깨어 있음'은 열반을 획득한 자의 또 따른 징표가 된다. '다시 태어남이 없음'과 마지막 죽는 순간에까지 유지되는 '깨어 있음', 이 두가지가 깨달은 자가 죽음을 극복하는 방식이다.

깨달음은 목숨을 무한히 연장시키지 않는다. 죽음을 바르게 인식할 때 죽음을 극복할 수 있다. 죽음은 모든 생명의 보편적 법칙이며 삶의 필연적 결과일 뿐이다. 삶과 죽음의 불가분성을 바르게 인식하는 것이 깨달음이요, 붓다가 선언한 불사(不死)의 진정한 의미다.

삶과 죽음을 별개의 것으로 인식하면서 존재의 영속성에 집착할 때 죽음은 고통의 근원이 된다. 붓다의 몸이라 할지라도 일체무상이라는 사물의 보편적 접칙을 어길 수 없다. 하지만 죽는 순간까지 의식의 '깨어 있음'을 통해 죽음을 극복한다.

<인생교과서 부처> 中

(재)플라톤 아카데미는 사람을 위한, 사람에 의한 학문인 인문학의 심화와 확산을 위해 설립된 인문학재단입니다. 많은 분들과 함께 인문학에 대해 이야기 나눌 수 있었으면 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