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하 '악플러, 용서는 없다!'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악플러에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며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삭제한 가수 윤하 측이 대응 수위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윤하는 16일 자신의 트위터에 '마지막으로 한마디 하고 끝낸다'면서 '(내가) 아꼈던 너희들. 돌아서는 건 어쩔 수 없는데, 내가 쏟은 정성을 그렇게 우습게 보지마라'고 말했습니다.

윤하는 또 '내 인성이? 정신상태가? 만나봤으면 한마디도 못했을 너희들. 그냥 '구' 윤하 카테고리도 지워. 아예 사라져 그냥'이라며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그는 이어 '트위터 계폭 합니다! 안녕!'이라면서 SNS 계정을 삭제했습니다.

인스타그램에도 이와 비슷한 내용의 글을 올리며 악플러와 전쟁을 선포한 윤하는 소속사와 대응 방안을 두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이날 한 네티즌은 자신의 블로그와 트위터에 '윤하의 남은 팬들은 90%가 찌질, 10%가 돌아이'라며 인신공격성 글을 남겼습니다. 과거 윤하의 팬이었다는 그는 블로그에 '구 윤하' 라는 카테고리를 만들고 윤하의 신곡 폄하와 윤하의 인성을 험담하는 글을 남겼습니다.

최근 연예계는 악플러들에 강력한 메시지와 함께 법적대응을 불사하고 있습니다. 당연히 선처는 없습니다. 씨스타, 가수 김원준, 소녀시대, 미쓰에이 수지 등 수많은 연예인들이 악플러들의 악질 높은 행동을 비판하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처벌받은 네티즌도 다수 존재합니다.

이와 관련해 한 법조계 관계자는 "전에는 악플러 고소에 대해 경직적인 움직임이었다면, 지금은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을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결국엔 법적대응이 가장 현실적인 대안인 셈입니다. 이어 "악플러들에 대한 법적대응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긍정적인 변화로 바라보는 게 맞다"고 덧붙였습니다.

뉴미디어국 wayne@sportsseoul.com

사진=스포츠서울 DB, 윤아 SNS

뉴스 그 이상의 스토리, 스포츠서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