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컴퓨텍스, VR에 대해 이야기 하다.

올해 컴퓨텍스에서의 VR의 위치는 많이 변경이 되었습니다. 기존까지만 해도 엄청난 업체들이 모바일 VR과 간편한 VR을 많이 들고 나와서 홍보를 진행하고 있었는데, 오큘러스와 Vive의 등장으로 시장에도 많은 변화가 일어났나 봅니다.

약간은 우리에 눈을 해치는 모바일 VR들은 거의 다 사라지고, 지금 기술에서 최고의 화질을 자랑하는 PC 연동형 VR이 대두되고 있었지요. 특히나 HTC의 Vive는 오큘러스를 압도적으로 누르고 거의 모든 업체들이 사용할 정도로 높은 완성도를 보이고 있었습니다.

아직까지 일반 게임들의 화질을 따라잡으려면 한참은 멀었지만, 그래도 그 사이에서 미래를 볼 수 있었습니다.

대표적인 게이밍 기어로 유명한 조택과 MSI에서는 PC용 VR의 단점을 보완한 휴대용 PC용 VR을 선보였습니다.

바로 PC를 백팩 형태로 만들어서 가방처럼 메고 VR을 체험하는 것이지요. PC용 VR의 치명적인 단점은

사람이 격하게 움직이게 되면 컴퓨터와 연결되어 있는 VR의 선이 몸에 휘감기거나 발에 걸려 넘어질 수 있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백팩형 PC를 낸 것 같았는데, 그리 효과는 없는 듯한 느낌입니다.

일단 VR를 돌리기 위해서는 어느정도의 스팩을 갖춘 PC가 필요한데 그 PC는 지금 기술로는 결코 가벼울 수 없습니다.

그리고 발열이 등에 고스란히 전해지면서 장시간 사용할 수 없다는 평가가 보였습니다.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Vive의 지배력은 상당했습니다. 오큘러스보다 약 20만원 비싼 가격이지만, 그만한 성능의 가치를 하고 있는 듯 했습니다. 대략 비율이 8:2, 많게는 9:1 정도로 오큘러스를 사용하는 업체는 찾기가 힘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PLAY X4에서 Vive를 사용하였을 때 오큘러스보다 확실히 좋다고 느낄 수 있었는데, 제가 생각했던 것이 맞아 떨어졌던거 같습니다.

Vive의 앞으로 행보가 아주 기대되는 부분이었습니다.

VR은 단순한 VR 체험도 좋겠지만, 이렇게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기구들이 함께 할 때 더욱 효과가 높아지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위의 체험은 낙하산을 타고 대도시에 내려오는 가상 체험이었는데, 여성분들은 소리를 지를 정도로 가상현실이지만 제대로 효과를 보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VR방들이 한국에 이제 우후죽순 생겨날 것으로 보인데, 이런 체험형 기구들을 얼마나 많이 구비해 놓느냐에 따라서 VR 방의 성패가 갈릴 정도로 중요해 보였습니다.

아마 사람의 만족을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필수적인 요소인듯 싶습니다.

삼성에서는 삼성 기어 VR 를 많은 사람들에게 선보이고 있었는데요.

특히 인상적이었던 부분이 놀이기구 형태의 VR 기기를 설치하여 역동적인 VR 체험이 가능하게 하였는데요.

줄이 길어서 실제로 타보지는 못했지만, 타는 사람의 표정에서 얼마나 재미있는지 알 수 있더라구요.

갤럭시는 이미 상당한 수준의 그래픽을 구현해 내서, 모바일 VR이지만 PC용과 크게 위화감이 들 정도의 차이를 내지는 않고 있었습니다.

Vive는 대대적으로 VR 체험 부스를 설치하여 본인들의 제품 홍보에 힘을 쓰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인기도 엄청 많아서 번호표를 뽑고 1시간 반 정도 기다리면 체험을 진행할 수 있었는데, Vive 부스에서 큰 시간을 보낼 수가 없어서, 체험은 못해보았지만, 체험하고 있는 사람들만 보아도 얼마나 재미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아래의 영상으로도 확인해보세요 ^^

Write about yourself.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