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가 왜 윤시윤이 되지 못했는지 묻는다면

자고로 기대치란 낮을 수록 좋다. 영화계에서 주로 하는 말이긴 하지만, 요즘 예능프로그램들을 보면 방송에도 적용되는 말인 듯하다.

MBC의 간판예능 '무한도전'에 이어 KBS의 주말 효자 예능 '해피선데이-1박 2일(이하 '1박 2일')'도 새 얼굴을 영입했다. 윤시윤이 새로 합류한지 약 한달이 지났다. 초반의 기세를 몰아 이미 꽤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꽤 상이한 평가를 받고 있는 두 신입멤버, 그 시작도 달랐다는 걸 조심스럽게 말하고 싶다. 출발이 달랐던 두 신입멤버를 맞이하는 '무한도전'과 '1박 2일'의 모습을 복기해봤다.

# '식스맨', 그것은 너무나 거대했다

새 멤버를 뽑는 것 마저 '무한도전'다웠다. 제작진은 아예 선발 과정 자체를 공개하고 특집으로 꾸미는 쪽을 선택했다. 그만큼 새 멤버 영입에 신중을 기하겠다는 의미이기도 했고, 어느 정도 시간을 두고 여론을 수렴하겠다는 것이기도 했다. 장기 프로젝트가 된 '식스맨' 특집은 무려 6주 간 진행됐다. '무한도전'의 다른 장기 프로젝트와 비교해도 짧지 않은 기간을 새 멤버 선정에 할애한 것이다.

이 기나긴 대형 프로젝트는 기회이자 동시에 독이 됐다. 검증을 거쳐 선발된 새 멤버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치는 높았고, 선발 이후에도 광희의 빠른 적응을 위해 그간의 도전을 복기하는 특집까지 마련됐다. 광희는 잘 해야만 하는 상황에 놓였다. 이렇게 판을 깔아줬는데!

철저한 검증을 통해 '선발'된 광희와 달리 '1박 2일'의 신입생은 어느 날 갑자기 뚝 떨어졌다(물론 합류 전 기사나 나긴 했지만). 그간 '1박 2일'에 공무원처럼 출연했던 이들이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얼굴, 배우 윤시윤이었다.

윤시윤을 맞이하는 '1박 2일'은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새 멤버나 게스트를 '모실 때면' 빠지지 않는 '급습'도 여전했고, 복불복의 클래식이라 할 수 있는 소금 탄 음료를 마시는 등의 장면들도 '1박 2일'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모습이었다. 호들갑스럽지 않았던 새 멤버의 합류는 자연스럽게 프로그램에 묻어갈 수 있는 바탕이 됐다. 첫 여행에 '내던져진' 윤시윤은 오히려 신나보였다.

두 사람은 채워야하는 자리도 사뭇 달랐다. 윤시윤이 책임져야할 김주혁의 빈 자리와 광희가 채워야하는 노홍철의 위치를 다르게 볼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세월에 있다. 김주혁은 '1박 2일' 시즌3만을 함께한데다 하차 전 제작진과 충분한 논의를 거쳤고, 제작진에게는 이를 대비할 시간이 주어졌다. 제작진은 곧바로 새 멤버를 투입하는 대신 5인 체제를 한동안 유지했다. 5명의 멤버들은 캐릭터를 더욱 굳히며 김주혁의 빈자리에 자연스럽게 적응했다. 윤시윤을 김주혁이 직접 소개하는 등 여전히 '구탱이 형'은 '1박 2일'의 좋은 벗으로 남아있다.

노홍철은 '무한도전'의 탄생을 함께 한 '순혈'멤버다. 10년 간 '무한도전'의 한 축을 담당했던 노홍철의 갑작스러운 부재는 멤버들은 물론 제작진과 '무도'팬들에게도 혼란을 주기 충분했다. 누군가는 반드시 채워줘야 할 부담감 큰 자리에 광희가 앉게 된 것이다. 여기에 한 가지 돌발 상황이 더해졌다. 정형돈이 건강 문제로 잠시 자리를 비우게 되며 광희가 해내야 할 몫은 더욱 커졌다. 멤버가 줄어들며 '무한도전' 팬들은 광희가 더 많은 몫을 책임져주길 바랄 수 밖에 없었다.

# '무한도전'과 '1박 2일'의 근본적 차이

"'무한도전'과 '1박 2일'은 리얼버라이어티라는 큰 틀에서는 공통점이 있지만 전혀 다른 프로그램이에요. '1박 2일'은 매회 같은 형식으로 진행되지만, '무한도전'은 정해진 포맷이 없어요. 높은 순발력이 요구되고 매번 새로운 모습을 필요로하는 것이죠." (방송관계자 A)

틀이 있느냐, 없느냐. 이는 어마어마한 차이를 만든다. 리얼버라이어티라고는 하지만 '1박 2일'은 최소한의 틀이 있다. 한 지역을 정해 여행을 가고, 그 과정에서 복불복과 미션을 진행하고, 벌칙을 받거나 포상을 받는다. 미션과 벌칙은 매번 달라지고 이를 받아들이는 멤버들은 황당함을 표하지만 이 또한 매주 반복되는 과정이다. 틀이 있다고 해서 적응이 쉽다는 의미는 아니지만, 적응기간은 분명 더 빠를 수 있다.


'무한도전'은 현존하는 예능 중 가장 예상불가한 프로그램이다. 포맷이 없다는 것이 포맷인 정말이지 희한한 방송. 물론 10여년의 세월이 만든 연례행사와 비정기적인 코너들(가요제, 무한상사 등)이 있긴 하지만 일년에 대부분은 새로운 아이템에 도전한다.

매 회 새로운 룰과 새로운 형식으로 진행되는 '무한도전'의 특성 상 광희는 매번 새로운 과제에 부딪혔다. 콩트를 첫 경험하면 첫 콩트에 대한 평가가 쏟아졌고, 추격전에 첫 투입되면 첫 추격전에서의 활약에 대한 리뷰가 쏟아졌다. 한 가지 형식에 적응을 하면 그 다음주에는 또 다른 상황에 놓였고, 잘하면 잘한대로, 주춤하면 주춤하는대로 광희는 매주 또 다시 평가를 받았다. 그리고 그 평가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 예능인 광희와 '의외의' 윤시윤

'1박 2일'은 틀 안에서 약간씩 벗어난 의외의 상황이 큰 웃음을 만든다. 멤버들의 낙오, 제작진을 속이는 계략, 도주, 생각지도 못한 무식함(?) 등 예상 못한 소소한 상황들은 '1박 2일'의 트레이드 마크가 됐다.

윤시윤은 이 의외의 재미를 챙기기에 아주 적합한 인물이다. 군입대로 한 동안 방송에 노출되지 않았고,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이미지 소비도 크지 않았다. 퀴즈를 줄줄이 틀리면 틀리는대로, 미션에 성공하면 성공하는 대로 모든 것이 새로운 캐릭터인 것이다.

윤시윤의 '1박 2일' 첫 출연분이 방송된 후 반응은 대체로 '의외의 허당', '의외의 해맑은 캐릭터'라는 평가를 받았다. 만약 윤시윤이 모든 미션에 성공해 에이스로 등극했다면 '의외의 에이스', '의외의 능력자'라는 수식어가 붙었을 것이다. 윤시윤은 이제 막 발굴된 원석인 셈이다. 지금까지의 모습으로는 그 원석의 진가가 상당해보인다.

'무한도전' 출연 전에도 광희는 이미 예능에 특화된 아이돌이었다. SBS '스타킹'에 오랜시간 패널로 출연했고, 각종 토크쇼에서 그의 톤이 높은 목소리와 아이돌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는 멘트들은 빛을 발했다.

광희에 대한 기대는 그래서 더욱 높았다. 어떤 이들은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날아다니는 광희가 유독 '무한도전'에서만 웃기지 못한다고 말하기도 한다. 이미 예능에서의 광희는 보여진 것이 많았다. 무언가를 새롭게 만들어내야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것이다. 광희는 어깨는 그래서 무겁다. 채워야할 자리는 생각보다 훨씬 더 거대한 것이었고, 시간은 속절없이 가고 있다. 출발이 다른 프로그램에 비해 조금 혹독했다 할지라도 그것이 부진을 설명할 수 있는 100%의 이유는 되지 못한다.

'무한도전'은 어떤 면에서는 영어공부와 닮았다. 슬럼프를 겪던 멤버들이 갑작스럽게 새로운 캐릭터로 튀어오르는 순간이 있다. '안 웃기는 개그맨'이라는 수식어를 가지고 있던 정형돈이 '가요제 지배자'가 되기도 하고, 소심하다는 소리를 숱하게 듣던 정준하가 도토와의 케미로 순식간에 호감 멤버가 되기도 했다. 광희에게도 그런 순간이 오길 바란다. 이왕이면 좀 빠르게. 누구보다 광희를 위해서.

사진=뉴스에이드 DB, KBS '해피선데이-1박 2일' 공식 홈페이지

안이슬기자 drunken07@news-ade.com

완전히 새로운 엔터미디어 통통 튀고 톡 쏘는 뉴스! 뉴스에이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