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A.칼럼]미국의 도전과 함께 고향 텍사스에 도착한 뎀프시

미국의 도전과 함께 고향 텍사스에 도착한 뎀프시

Monday, Jun 20th 2016

3연승을 달리고 있는 미국 대표팀이 코파 아메리카 센테나리오 준결승 아르헨티나 전을 위해 텍사스의 NRG Stadium에 도착했다. 텍사스 태생의 클린트 뎀프시(33, 시애틀 사운더스)가 없었더라면 미국은 이미 탈락했을 지도 모른다.

뎀프시는 대회 득점 순위 3위 선수들 중 한 명이다. 지난 3경기에서 매 경기 한 골씩 넣었다. 멕시코 전에서 4골씩이나 넣으며 대회 6골에 도달한 칠레의 에두아르도 바르가스가 1위, FIFA 올해의 선수 상을 다섯 번 받은 리오넬 메시가 4골로 2위, 그 다음이 뎀프시다.

뎀프시의 마지막 골은 지난 목요일. 8강 에콰도르 전에서 2-1 승리를 거둘 당시 전반 22분에 넣었다. 페널티 에어리어에서 공을 잡은 바비 우드가 노마크의 저메인 존스에게 패스했다. 이어 존스의 크로스가 이어졌고 뎀프시가 페널티 지점에서 뛰어올라 골키퍼가 손쓸 수 없는 강한 헤딩슛을 날렸다.

미국 대표팀의 감독 위르겐 클린스만은 경기가 끝난 뒤 베테랑 공격수 뎀프시를 꼽으며 “그는 특별하다”고 말했다. “오늘 밤 그것을 보여줬다. 지난 2주간 그리고 그의 커리어를 통해 보여줬다. 그가 홈 팬들 앞에서 보여준 모습은 놀라웠다.”

뎀프시가 골만 넣은 건 아니다. 미국이 1-0으로 리드한 후반전 뎀프시가 이번에는 도움을 기록하며 추가골을 만들었다. 맷 베슬러의 크로스를 기야시 자르데스가 머리로 떨궜고 뎀프시에게 연결됐다. 뎀프시는 공을 툭 찬 뒤 왼발로 크로스 했다. 자르데스가 공의 방향만 바꾸면서 그의 대회 첫 번째 골로 기록했다. 뎀프시의 대회 3번째 도움이었다.

에콰도르 전 승리 뒤 뎀프시는 겸손해하며 득점 찬스를 준 데에 대해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뎀프시는 “이런 기회를 잡아 기쁘다. 계속 이러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리는 잘 싸웠다. 골문 앞에서 좋은 기회를 만들었다. 운이 따르지 않아 더 넣지 못했다.”

공격수 뎀프시의 돌풍은 6월 7일 코스타리카 전부터 시작했다. 전반 8분 페널티킥 골은 그의 A매치 50번째 골이었다. 이로써 미국은 CONCACAF(북중미 카리브 축구연맹)에서 처음으로 50골 이상을 기록한 공격수 두 명의 이름을 올리게 됐다. 다음 골은 자르데스의 낮은 크로스를 왼발로 넣은 골이었다.

그의 소속팀 시애틀의 홈 구장인 센츄리링크 필드에서 마지막 골을 넣은 뎀프시는 이제 그의 고향에서 150마일도 채 안 되는 가까운 곳에서 준결승을 치를 것이다. 뎀프시는 “나코그도치스(역주 : 텍사스 주의 도시)를 대표한다는 게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매번 가족 앞에서 플레이 하는 것은 항상 즐겁다. 내가 어디서 왔는지 보여줘야 한다.”

출처 - 코파 아메리카 센테나리오 2016 공식 사이트

http://es.ca2016.com/article/clint-dempsey-llega-a-su-natal-texas-para-el-reto-de-estados-unidos-contra-argentina

사진 = 코파 아메리카 센테나리오 2016 공식 사이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