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가 폭탄테러 유도… 기다렸다가 범인 잡았다? ⇨ ‘올랜도 총기난사’ 음모론

fact ▲미국 온라인매체 알터넷이 19일(현지시각) “미국 올랜도 게이클럽 총기난사 사건의 범인인 오마르 마틴을 FBI가 유인해 테러 모의에 끌어들였다”며 ‘FBI 배후설’을 제기했다. ▲CBS 뉴스는 지난 4월 29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유대교 사원을 폭발하려다 실패한 제임스 메디나의 케이스를 거론하며 “FBI가 메디나에게 ‘가짜 폭탄’을 건네줘 테러를 유도했다”고 보도했다. ▲CBS는 “FB는 사건 이후 ‘메디나가 IS와 관련돼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발표했다”고 전했다. ▲‘테러 공장: FBI’라는 책을 쓴 트레버 아론슨은 “2001년부터 2010년까지 10년 사이에 벌어진 테러 사건중에서 FBI 정보원이 개입한 경우가 절반에 달한다”면서 “정보원이 범죄 소지가 있는 무슬림을 찾아 보고하면 FBI로부터 대략 10만 달러(1억 1500만원)에 달하는 상금을 받는다”고 주장했다. ▲콜린 로울리 전 FBI 수사관은 “FBI가 정보원을 통해 테러 용의자와 은밀하게 접촉하는 것은 흔한 수법”이라고 말했다.

알터넷플로리다 켄 마스카라 보안관의 주장베로비치 프레스저널폴리티코는

가짜 폭탄 넘겨주고 ‘테러’ 유도해 체포CBS알터넷은

‘이상한 무슬림’ 보고하면 포상금 1억원트레버 아론슨홈페이지에워싱턴포스트에인디펜던트는

“FBI가 정보원 보내는 수법은 흔한 방식”“터무니없다” ↔ “그럴법 하다”… 네티즌 반응 엇갈려팩트올은

뉴스와이슈 ・ 의료
기자들과 후원자들이 만든 비영리 언론입니다. 최대한 객관적이며 가치 중립적인 보도를 지향하기 위해 이름을 ‘팩트올’로 정했습니다. 팩트체크와 탐사보도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