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검찰수사, 채용비리 판도라상자 열리나

한국GM의 납품비리로 시작된 검찰 수사가 채용비리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검찰은 한국GM이 정기적으로 협력업체 비정규직 직원 중 일정 규모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뒷돈이 오간 정황을 포착, 회사 노조와 임원 개입여부를 확인중이어서 큰 파장이 예고됩니다.

검찰과 한국GM에 따르면 검찰은 한국GM 노조 간부 자녀, 친인척이 1~2년 간 협력업체에 비정규으로 있다 한국GM 정규직에 채용된 것을 확인, 이 과정에 금품이 오갔는지 수사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GM 노조 간부들은 그 동안 여러 명이 사법처리됐습니다. 검찰은 납품업체로부터 최고 1억1000만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로 금속노조 한국GM 전직 지부장 등 전직 노조 간부 3명과 납품업체 대표 등 4명을 구속한 상태입니다.

또 노조원 복지 업무 담당의 전직 노조 간부가 업체로부터 8천만원을 받은 혐의도 수사중입니다.

납품비리 뿐 아니라 채용비리에 대해서도 일부 혐의를 잡고 수사중이며 이 회사 일부 노조 간부들과

직원들이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 전환이나 직원 채용 조건으로 뒷돈을 받았다는 제보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건당 오간 돈만 수천만~억대가 넘는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GM은 공채 시험과는 별개로 일종의 수시채용 형식으로 뽑는 '발탁 채용' 제도에서 채용비리 발생 가능성이 큽니다. 발탁채용 제도는 1차 협력업체의 비정규직 직원 중 면접이나 인성검사 등을 통과한 사람을 정규직으로 채용해주는 제도입니다.

검찰은 이 회사 전•현직 노조 간부와 임직원들의 금융거래 내용을 광범위하게 추적하고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한국GM이 협력업체 비정규직 직원의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비리 소문이 있었지만 이처럼 구체적인 혐의가 적발된 것은 처음입니다.

검찰은 계좌추적을 마친 뒤 조만간 관계자를 소환조사할 것이며 지난 1일 명절 선물 등 구매 시 특정

업체에 특혜를 준 혐의(배임수재)로 인천 부평구 한국GM본사 노무관리팀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재미있고 유익한 기사들이 가득한 뉴스투데이

오늘과 내일의 일자리 전문미디어 http://www.news2day.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