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뭐길래' 강주은을 통해 배우는 자녀와의 대화

몇 주전에 <엄마가 뭐길래>에서 최민수, 강주은의 아들 유성이가 캐나다 명문대인 토론토대학을 휴학하겠다고 폭탄선언을 했던 부분에서 엄마 강주은씨와 아들 유성이의 대화 모습이 너무도 인상적이었어요. 방송이라서 의식해서 표현했다라고 보기 힘든 몸에 배어있는 자연스러운 집안의 분위기. 정말 감탄스럽고 배울 점이 많은 모습이었어요. (이게 가능한 일이구나!!)

급하게 결정하지않고 잠시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이야기합니다.

유성이를 다시 불러 말없이 일단 손부터 잡는 엄마."그래서 허락 안해줄까봐 겁이나요"

"그럼 당연히 안하죠! 엄마, 아빠를 믿어요.""자녀는 부모에게 존경심을, 부모는 자녀에게 배려심을 갖는 것이 중요해"

서로의 의견을 들어줄 마음의 공간이 가족들에게 중요하다는

강주은의 생각 너무 멋져요.>_< 저에게 한 말도 아닌데 막 가슴이 열리는 것 같아요.

"네가 무슨 일을 하더라도 엄마는 널 품을 수 있어." "그런데 네 마음안에도 엄마아빠가 있을 수 있어서 고마워." 정말 행복한 말이었어요. 그리고 유성이를 향한 한 마디,

"유성아, 정말 축하한다"

이런 상황에서 축하한다는 표현은 조금 생소했지만 정말 멋진 표현아닌가요?! 하나의 인격체로 건강하게 성장해준 아들에게 이 보다 더 멋진 말이 또 어디 있을까요! 유성이를 꼭 안아주며,

"엄마아빠가 반대할까봐 무서웠겠다. 그렇지?"

공감/ 댓글/ 클립/ 팔로우는 항상 감사합니다.

아이와 함께 아름다운 색으로 가득한 세상을 꿈꿔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