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글 올리면 욕먹을라나?

사무실이 광화문 네거리에 있다. 창밖을 보노라면 아침부터 저녁까지 라이딩을 즐기는 이가 꽤 많다. 부럽기도 하고, 한편으론 붐비는 이 광화문 주변을 라이딩하기가 쉽지 않을텐데 하는 생각도 한다. 근데 가끔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이들이 있다. 인도 한가운데를 자전거를 탄 채 지나다니는 사람들 말이다. 안장에 올라앉는 순간 자전거도 차량으로 분류되어 차도로 달려야 한다는 기본 상식을 모르는건가? 아님 내렸다 탔다 하는게 불편해서 그러는건가? 만약 그런 거라면 더욱 나쁜 사람이다. 횡단보도를 건널때도 마찬가지다. 내려야 한다. 그런데 버젓이 타고 건너는 이들이 있다. 이 사람들도 마찬가지다. 인도의 행인들 입장에서 이들도 차량만큼이나 위협적인 존재인 걸 왜 모르나? 도로에서도 역주행을 하는 이들이 있다. 위험천만한 일이다. 자전거 역시 차량과 항상 같은 진행 방향으로 움직여야 한다. 주변 운전자들에게 이보다 위험천만한 일이 없다. 이러다 사고 나면 누구에게 책임을 물을건가? 법에서 정한대로 인도나 횡단보도에서는 내리고, 도로에서는 차량과 같이 정주행하되, 맨 우측 차로를 이용하면 된다. 그렇게 하는대도 뒤에서 빵빵거리는 차가 있다면 자전거 세우고 가서 운전자에게 자신있게 따지자! "당신은 도로교통법도 모르고 운전하냐"고, "자전거도로가 없는 차로에선 맨 우측차로로 통행할 수 있게 돼 있음을 모르는가" 라고 말이다. 자전거 운전자에게 경적도 못울리게 하는 외국을 마냥 부러워 할 게 아니라 우리 법이 보장해주는 건 과감하게 어필할 필요가 있다. 지킬 건 자전거 라이더 스스로가 먼저 지키면서 요구할 건 요구해야 사회의 법제도도 더 나은 방향으로 개선되는 겁니다. 한강이나 시민들이 많이 모이는 자전거 도로에서 떼빙을 하면서 "지나 가겠습니다"라고 떼창을 하는 이들, 이들도 결코 보기 좋은 광경은 아닙니다. 한강 자전거도로에도 제한속도가 20km로 제한돼 있다는 사실은 이용해 본 사람이라면 다 아는 사실일 터, 경적을 살짝 울려 주거나, 속도를 줄여 피해 가거나 하면 되는 겁니다. 한강이 몇몇 소수의 떼라이딩을 하는 분들의 개인 연습장이 아니지 말입니다. 30km이 넘는 속도로 떼라이딩을 하실려면 경륜장을 찾거나 벨로드롬 같은 전용 연습장을 이용하시는게 한강을 찾는 많은 시민들의 안전을 스스로 보호하는 일일 겁니다. 오래 되진 않았지만 라이딩을 즐기기 시작하면서 눈에 보이는 몇가지 사항을 그냥 적어 봤습니다. 생각이 다른 분들도 아마 계실 겁니다. 댓글 달아주셔도 됩니다. 그래야 공론장이 살테니까요.. 좋은 밤 되시고, 라이딩 하시는 분들 안전한 운행 하시기 바랍니다!

플라이낚시, 야구, 자전거 이 세가지를 좋아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