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만원 중고차 원했는데 1500만원 냈어요"..장애인의 피눈물

최근 충북의 한 미용실이 장애인에게 머리염색 비용으로 52만 원을 청구해 국민적 분노를 샀는데요.

이처럼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사기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엔 170만 원짜리 중고차를 사러갔다가 1500만원짜리 차를 강매당한 뇌성마비 장애인의 사연이 알려졌습니다.

장애인인권침해예방센터에 따르면, 경북에 사는 뇌병변 장애 1급 B(40) 씨는 지난해 8월 170만 원짜리 차를 판다는 중고차 광고를 보고 확인을 위해 전화를 건 뒤 인천행 시외버스에 몸을 실었습니다.

중고차 판매상에서는 B씨가 문의한 차는 보여주지 않고 여기저기 계속 끌고 다니며 시간을 끌었습니다.

때가 늦어 B씨가 돌아갈 시간이 되자 판매상은 1500만 원짜리 차를 할부로 사라고 강권하다시피 했습니다.

B씨가 돈이 없다고 하자, 할부로 해주겠다며 집요하게 구매를 요구했습니다.

심신이 지치고 집에 돌아갈 일이 걱정된 B씨는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없었고, 결국 그는 강요에 못이겨 계약서를 쓰고 차를 넘겨받아 귀가했습니다.

집에 돌아와 실제 차 가격이 1천만 원도 안 된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그는 계약 해지를 요구했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사기 혐의로 해당 업체를 고소하려고 했지만, 경찰은 "계약서에 하자가 없다"며 고소장을 받아주지 않았습니다.

할부금을 갚지 못한 B씨는 차를 빼앗기고 채무도 고스란히 떠안게 됐습니다.

실제 중고차 구매의 경우 값싼 미끼 상품으로 유혹해 싸구려 차를 비싸게 파는 일이 허다합니다.

특히 장애인에 대해선 배려를 해주지 못할망정 장애라는 약점을 악용해 파렴치한 돈벌이 대상으로 삼는 일이 넘쳐납니다.

하지만 이처럼 장애인의 경제적 피해가 속출해도, 실태 파악조차 쉽지 않은게 현실입니다.

이에 전문가들은 장애인을 상대로 한 사기 정황이 포착되면 수사기관이 적극 나서야 하며, 장애인 대상 범죄 관련 특례법도 제정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www.smartmedian.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