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일본 정부, 위안부 문제 진작에 청산했어야"

일본 '애니메이션의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이 "일본이 예전에 위안부 문제를 청산해야 했으며, 아직까지 이 문제가 오르내리는 것은 굉장히 굴욕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26일 일본 도쿄도 코가네이 시에 위치한 지브리 스튜디오 내 미아자키 하야오 감독의 '니바리키' 아뜰리에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1989년도 버블이 붕괴되고 같은 시기에 소련도 붕괴됐다. 그 시기에 일본인들은 역사감각을 잃어버렸다"며 "현재 일본 젊은이들도 역사 감각을 가지고 있지 않다. 그러나 역사감각을 잃어버리게 되면 그 나라가 망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이 '벼랑위의 포뇨' 이후 5년만에 내놓은 신작 '바람이 분다'는 실존했던 비행기 설계사 '호리코시 지로'의 실제 이야기에다 소설가이자 시인 '호리 타츠오'의 작품 '바람이 분다' 속 로맨스를 각색해서 넣은 영화다. 제목은 폴 발레리의 시 '바람이 분다'에서 따온 것으로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이 시를 각색하는데 다양한 해석이 있었지만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라는 해석으로 정하고 영화에서도 차용했다"고 밝혔다. 작품의 배경은 1920년~1960년대를 아우른다. 당시 불경기와 가난, 병으로 암울한 시기를 보내고 있는 일본에 엎친데덮친 격으로 관동대지진이 발생하고, 곧 일본은 전쟁에 돌입한다. 이런 가운데 이탈리아의 비행기 설계사 '지아니 카프로니'를 동경해마지않는 주인공 '호리코시 지로'는 비행기 설계사로의 꿈을 차곡차곡 키워나간다. 관동대지진 당시 우연히 만난 나호코와도 운명적 사랑에 빠진다. 그러나 영화가 논란이 된 것은 주인공의 직업이 2차 세계대전 당시 비행기 설계사인데다 실제 이 비행기가 카미카제 등에 사용된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미야자키 감독은 이 같은 논란을 의식한 듯 "그 시대를 살았기 때문에 죄를 안고가야 한다고 생각해야 할까? '지로'라는 인물은 전쟁이 끝나고도 계속 그 비행기 업체에 종사했기 때문에 큰 발언을 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시대와 함께 살아갈 수밖에 없는 사람이고, 어떻게 보면 비참한 사람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최근 일본의 우경화와 관련된 발언에 대해서도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헌법개정을 하지 않아야 한다고 한 발언은 솔직한 입장을 말한 것이고 그 생각은 변함이 없다. 한국,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는 전부 사이가 좋아야 하고 싸워서도 안된다. 최근에 지브리스튜디오에서 발간하고 있는 '열풍'이라는 잡지에서 이 같은 발언이 나가면서 인터넷상에서 많은 공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은 역사 이야기를 많이 해왔어야 했는데 경제 이야기만 했다. 돈 버는 이야기만 했기 때문에 결국 경제가 좋지 않으면 전부를 잃어버린 것처럼 여겨졌다. 언제부턴가 영화에서는 흥행수익이라든가, 스포츠 선수의 상금이라든가, 사람들이 얼마를 버는지, 이런거만 궁금해하는데, 사실 이런 거는 물어보지 않는게 예의다"라고 지적했다. 미야자키 감독은 '애니메이션의 의미'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애니메이션은 아름다운 꿈"이라고 답했다. 그는 "애니메이터가 된지 50년이 됐는데, 지금은 애니메이터가 더 이상 꿈이 아니라 비즈니스의 수단이 됐다. 현재 나오는 대부분의 애니메이션은 없어도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또 애니메이션에 몸담았던 최초 10년이 나의 창조적 시간이고, 그 시간은 이제 끝났다"고 말했다. 미야자키 감독의 신작 '바람이 분다'는 이번 베니스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일본에서는 20일 개봉돼 100만 관객이 넘었으며 한국에서는 9월에 선보인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일본어 기초! 책 사지 않고 인터넷으로 무료로 배우는 방법을 알아봅시다!
YoulbeTistory
140
333
9
사자를 굶어 죽인 동물원 '돈이 없어서'
GGoriStory
16
2
5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중국 개봉 불발에 쿠엔틴 타란티노가 입을 열다
eyesmag
4
0
0
삼국지에 대한 이해도 높이기 2.
nuklse
405
157
108
💡영화관 좌석 선택 꿀팁!
nxyxxx
190
401
8
보상금은 없나요? 잃어버린 고양이를 찾아주었다가 비난에 시달리는 남성
GGoriStory
20
1
7
#115 수식이 필요 없는 장면들, 스튜디오 지브리
onedayonevibe
289
371
11
영화, 천공의성 라퓨타 그리기
2hyunwoo
9
3
0
Video
월급이 통장을 스쳤습니다
betweendate
151
392
9
히사이시 조 OST 세계로 푹 빠져볼까요?
popcornsis
294
489
20
집사들의 지식IN '냥아치들 어쩌라는 거죠'
GGoriStory
25
3
2
2020년, 방송사별 설특선 영화 리스트!
Mapache
46
40
3
GIF
최근 한국에서 서서히 개척되고 있는 영화장르
mumumimi
17
5
4
넷플릭스에서 제공될 지브리 애니메이션, 전체 리스트 확인하기
eyesmag
22
7
4
‘팝콘각’ 2020년 설 특선 영화 30선 편성표
eyesmag
8
2
1
GIF
역시 추다르크 명불허전이다. 지금은 검찰 쿠데타 진압중이다. 좌고우면하는 동안 역습당한다. 숨돌릴 틈 주지말고 속전속결로 밀어붙여야 한다. 수십년 내려온 썩은 부위를 낱낱이 도려내야 화근이 없다. 잘한다. 추미애 화이팅!!! 법무부, 상반기 검찰 인사…주요 수사 차장검사 전면 교체 -http://mn.kbs.co.kr/mobile/news/view.do?ncd=4368018#kbsnews
plus68
7
0
2
제갈량 공명 (諸葛亮 孔明) AD.181~234
nuklse
566
211
174
'해치지않아' 전여빈, 펭수에 '입덕한 사연?
Chicpucci
14
2
0
결혼과 비혼, 당신의 선택은?
FLYBOOK
6
3
0
손견 문대 (孫堅 文臺) A.D.155? ~ 191?
nuklse
296
99
135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