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트리스로 일하는 주지사 부인의 사연

연합뉴스 카드뉴스에 좋은 기사가 있어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엽 기자·김지원 작가·이해영 인턴기자 = "오늘의 추천메뉴는 치즈버거 피자입니다. 음료는 어떤 걸로 하시겠어요?" 음식점에서 주문을 하다 고개를 들었는데, 내 주문을 받는 '웨이트리스 아주머니'가 지역 정치인의 부인이라면? 이게 웬일인가 싶지 않을까요? 이런 몰래카메라 같은 일이 미국의 메인(Maine) 주에서 벌어지고 있습니다.

10/10

2/2 표정만 봐도 저 분이 진정성을 가졌는지 정치쇼인지 알것 같은데요. 참 부럽네요~!! - White 혜연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