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KBS를 봤네…한번만 도와주시오" 세월호 보도 개입 녹취록 공개

전국언론노조 등 7개 언론시민단체가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이정현 홍보수석(현 새누리당 의원)이 김시곤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해경을 비판하는 보도를 하지 말라고 한 녹취록을 공개했습니다.

녹취록에 따르면, 이정현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은 2014년 4월21일과 30일 오후 김시곤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보도 내용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이 전 수석은 “뉴스 편집에서 빼 달라”, “다시 녹음해서 만들어 달라”고 편집에까지 직접 개입했고 “하필이면 대통령이 오늘 KBS를 봤으니, 내용을 바꿔 달라”고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또 “이런 식으로 지금 국가가 어렵고 온 나라가 어려운데 (KBS가) 지금 그렇게 해경하고 정부를 두들겨 패야 하는 게 맞느냐”고 반문하는 등 김 전 보도국장을 압박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언론단체들은 청와대 핵심 인사의 보도 개입에 대해 “세월호 언론 청문회를 열어 보도 통제의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며 “세월호 특조위 활동이 오늘로 막을 내려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