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찹쌀떡' 사연에 관심 집중…갑의 횡포?

수년간의 노력을 기울여 시작한 딸기찹쌀떡 사업을 동업자에게 빼앗길 위기에 놓인 한 청년의 사연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28일 방송된 MBC '시사매거진 2580'에서는 '딸기찹쌀떡의 눈물'이라는 제목으로 동업자에게 계약 파기를 당하고 자신의 억울함을 알리기 위해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김민수(32)씨의 사연을 소개했다. 방송에 따르면 김씨는 2009년 일본 오사카의 한 떡집에서 딸기모찌(찹쌀떡)를 먹어 본 뒤 사업아이템으로 결정했다. 이후 수차례 일본을 오간 끝에 15년째 딸기모찌를 만들어 팔고 있는 떡집 주인 다카다 쿠니오씨로부터 지난 4월 초 딸기모찌 비법을 전수받았다. 김씨는 또 명동의 한 분식점에서 장사 경험을 쌓은 뒤 지난달 3일 분식점 사장 안모씨와 함께 딸기찹쌀떡 전문점을 냈다. 투자금은 안씨가 5500만원, 김씨가 4500만원을 냈고, 지분은 안씨와 김씨가 각각 51%, 49%로 정했다. 운영권은 김씨가 가졌다. 김씨는 가게를 낸 후 5일 만에 청년창업 달인으로 TV에 소개될 정도로 대박 행진을 이어갔다. 하지만 같은달 18일 동업자 안씨로부터 돌연 계약해지 통보를 받았다. 해지 이유는 김씨가 정해진 시간에만 영업해 가게에 손해를 끼치고 매출과 인테리어 등을 보고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김씨는 "안씨가 나 몰래 딸기찹쌀떡 프랜차이즈 사업을 기획하고 있었는데 내가 TV 출연을 하자 쫓아냈다"며 "그가 프랜차이즈 사업을 하려는 사실도 다른 사람을 통해 알았다. 안씨 친구인 투자자 박모씨가 딸기찹쌀떡 사업을 포기하도록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안씨는 취재진에게 "김씨를 달인으로 소개한 TV프로그램이 조작"이라며 "김씨가 딸기찹쌀떡을 만들 줄 모르는 초보였고, 오히려 자신의 가게에서 일하던 할머니로부터 제작법을 전수받았다. 일본의 떡 장인에게 기술을 배워온 것도 믿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김씨는 투자금 4500만원을 돌려받지 못한 채 여러 장소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특히 그가 자신의 사연을 SNS에 올려 논란이 되자 안씨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김씨를 고소한 상태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