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음주운전’ 슈퍼주니어 강인 벌금 700만원 약식기소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 아이돌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강인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사진=김범주 기자

아시아투데이 허경준 기자 = 검찰이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는 아이돌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강인씨(31·본명 김영운)를 벌금 7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서울중앙지검은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등 혐의로 강씨에 대해 벌금 700만원의 약식명령을 법원에 청구했다고 7일 밝혔다.

강씨는 지난 5월 24일 오전 2시께 술을 마신 채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몰고 가다 강남구 신사동 한 편의점 앞 가로등을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강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57%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강씨는 사고 전날 오후 8~11시 지인 2명과 함께 소주 3병을 나눠 마시고 1시간가량 대화를 나누다 인근에 다른 술자리로 이동했지만 이 곳에선 술을 마시지 않고 2시간여 머무른 뒤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직후 현장에서 도주했던 그는 11시간 정도 지나서 서울 강남경찰서에 나와 조사를 받았다.

한편 강씨는 2009년 10월에도 음주운전을 하다 운전자 등 3명이 탄 택시를 친 뒤 도주한 혐의로 2010년 2월 법원에서 벌금 8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았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backkase@asiatoday.co.kr

e젊은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