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 여교사, 제자에게 "서방님" ..부적절한 관계까지 '경악'

대구의 한 중학교 여교사가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확인돼 사회에 큰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오늘(7일) JTBC는 대구의 한 중학교 여교사 A(33)씨가 15살 제자 B군과 성관계를 맺어 파문이 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학교 운동부인 B군은 지난해 말부터 음악을 가르치는 여교사 A씨와 학교 밖에서 부적절한 만남을 가져왔습니다.

B군은 매체와 인터뷰에서 "어제 부산 갔어요. 아울렛 가서 (선생님이) 옷 사줬어요"라고 말했습니다.

또 "(선생님이) 차에서 먼저 볼에 뽀뽀를 해줬다"며 "차에서 (성관계)하고 좋았어요 그냥"이라고 털어놨습니다.

여교사 A씨와 B군이 주고 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일부도 공개됐습니다.

A씨는 "사랑해"라고 서슴없이 말하거나 "서방님이 자야 나도 자요" 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B군은 "자라 그냥" 등 반말로 답을 보냈습니다.

이와 관련해 A씨는 "내가 좋아하고 중요한 사람은 맞다"며 "만난건 잘못한 일이지만 성관계 맺은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습니다.

그런데 해당 중학교에서 또 다른 학생이 불과 몇개월 전 A씨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주장이 나와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 역시 A씨는 "사실이 아니다"며 "일방적으로 좋아한 해당 학생에게 오히려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올해초 재단의 다른 학교로 발령난 여교사 A씨는 현재 건강상의 이유로 학교를 그만 둔 것으로 전해집니다.

해당 중학교 측은 이와 같은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는 입장이며 대구시 교육청은 언론 취재가 시작되자 진상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www.smartmedian.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