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땐,

너의 [수고하렴] 한 마디가 참 차갑다 느꼈는데. 이젠, 오늘처럼 이렇게 열심히 산 날 수고했다 말해주는 사람이 없어 너가 그립다. 젠장. #2017.07.08.D-day 7.

심리학 ・ 영감을주는이야기 ・ 고양이 ・ 뉴스와이슈
엘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