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 인공지능 IOT 빅데이터 핀테크

4차 산업혁명이라는 용어가 심심찮게 들린다. 동시에 인공지능 IOT 빅데이터 핀테크라는 용어도 함께 따라 다닌다. 새롭게 빠른 속도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건 사실이고 그만큼 이전에는 경험하지 못했던 상황에 맞닥드린 산업전반의 경제 주체들이 어떤 행태를 보일지 의미심장한 관람거리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인공지능 IOT 빅데이터 핀테크라는 새로운 용어들의 나열에서 선뜻 당황할 수도 있다. 그러나 그 이면을 자세히 살펴보면 실상 전혀 새로울것도 없다는 생각이든다. 인공지능 개념도 소프트웨어 공학에서 이미 20년부터 연구되고 발전되어온 것이 알파고를 이슈로 매우 가깝게 다가온 것뿐이고 IOT역시 네트워크 기술의 발달과 디바이스의 확산으로 사업의 경제성을 타진해오던 것이며 빅데이터도 마찬가지로 데이터웨어하우징. 데이터마이닝 등의 개념으로 지속적으로 응용되어온 개념이었다. 핀테크는 더더구나 기술의 발전이 아니라 규제로부터의 해방 즉 진입장벽이 허물어져 금융이 완전경쟁시장으로 변화되는 제도적 측면이 강하다. 미시적으로 보면 이렇듯 별거 아닌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4차산업혁명이라는 용어로 축약된 데에는 나름 중요한 이유가있다. 그것은 연결 즉 초연결이라는 새로운현상으로 개별적으로는 제공하거나 생성할 수없었던 새로운 가치를 창조할 수 있을것이란 예측이 반영된 결과다. 다시말해 새로운 용어의 등장보다는 이들이 연결되어 아직 정의할 수도 없는 어떤 가치들을 만들어 내게 될것이란 예상을 버릴수없게 되었고 이 과저에서 또 그 결과로부터 소외되거나 뒤쳐진다면 크나큰 경쟁력 저하가 예견되므로 긴급한 긴장감이 엄습하는 현상이다. 이러한 긴장감을 그대로 반영한 것이 4차산업혁명이라는 신조어라 하겠다. 그렇다면 이미 다가온 패러다임으로부터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장지배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하여 무엇을 해야하는가. 그것은 연결이라는 말로 간단히 축약될 수있다. 기술과 개념과 자산을 다른 기술.개념.자산과 끊임없이 연결하고 부수고 연결하는 콜라보를 통하여 개별요소의 질적양적 발전에 멈춤없는 투자와 노력이 필요하다. 이 부분을 잘하는 기업만이 가까운 미래에 살아남을 수있다. 폐쇄적이고 이기적인 기업은 절대로 4차산업시대에 명맥을 유지할 수없을 것이다.

Passwordless 세상을 만드는 사람 PASSCON 인증 기술 보유 IDall 원아이디 서비스 제공 중 지코드이노베이션 대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