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d

꺼져있지 않은 네온사인 불꽃을 탐하는 나방이 되어 나 조심스런 발걸음으로 솟구치듯 갈구하였다 다다른 문에 달린 Closed 연민은 짓밟힌 과일이 되어 나 안타까움에 온몸으로 깜냥으로 부딪혔지만 비웃는 듯한 달빛도 네온사인도, 흙알갱이도 허망한 하루살이 유리문에 붙어서 지금도 죽어간다

29세, 풍류를 따라 나도 넘실거리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