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형' 호날두의 눈물

'우리 형' 호날두가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빠져 나가며 펑펑 눈물을 쏟을 때

아, 얼마나 짠하든지...

경기를 하다보면 부상을 당할 수도,

또 경우에 따라 상대 선수에 부상을 입힐 수도 있지만

포르투갈에서 호날두가 차지하고 있는 존재감 때문에

프랑스 파예의 태클에

엄청난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호날두의 부상에 프랑스도 부담을 느꼈는지

플레이가 위축된 듯 보였습니다.

결과는 , 다들 아시겠지만 포르투갈이 유로2016 우승컵을 들어올렸습니다.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포르투갈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쓰러뜨린 프랑스 미드필더 디미트리 파예가 네티즌의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파예는 11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킥오프한 유로2016 결승전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전반 7분께 호날두에게 거친 태클을 했다. 미드필드 왼쪽에서 호날두가 공을 잡으려고 할 때 태클을 시도했는데, 오른 허벅지가 호날두의 왼쪽 무릎을 세차게 때렸다. 워낙 빠른 속도로 달려들었기에 파예의 체중이 실린 태클이었다. 고통을 호소한 호날두는 한동안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이후 두 차례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가 다시 경기를 지속하려는 의욕을 보였으나 전반 25분 벤치에 교체를 요구했다. 12년 만에 메이저 결승 무대에 다시 선 호날두로선 자신의 발로 우승의 꿈을 이루려는 열망이 강했다. 뜻하지 않게 그라운드를 떠나야 했기에 눈물을 보였다.

워낙 존재가 큰 호날두가 일찌감치 빠진 터라 양 팀 선수들의 심리에 큰 영향을 끼쳤다. 포르투갈은 물론, 초반 공세를 펼친 프랑스도 주춤했다. 특히 호날두에게 부상을 안긴 파예를 향해 포르투갈 일부 선수들은 거친 몸싸움을 하는 등 보복성이 짙은 플레이도 나왔다. 파예 역시 플레이가 위축될 수밖에 없었다. 결국 디디에 데샹 프랑스 감독은 후반 12분 파예를 불러들였다.

유로 본선에서 3골을 넣으며 프랑스의 새로운 기둥으로 자리매김한 파예다. 물론 의도적인 행동은 아니었으나 불필요한 거친 태클로 호날두에게 부상을 안겨 후폭풍이 적지 않다. 파예의 인스타그램 등 SNS엔 수많은 네티즌이 몰려 거친 욕설과 함께 비난을 퍼붓고 있다. 비슷한 상황은 2년 전 브라질 월드컵 때 있었다. 콜롬비아 수비수 후안 카밀로 수니가가 브라질과 8강에서 상대 기둥인 네이마르 다 실바에게 거친 수비를 했다가 심각한 허리 부상을 안겼다. 네이마르는 잔여 경기를 소화하지 못했고, 브라질은 독일과 4강에서 1-7 대패를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이후 수니가는 분노한 브라질 팬의 협박을 받는 등 고통의 시간을 보내야 했다.

파예로선 준우승의 아쉬움이 크겠으나, 포르투갈이 우승컵을 가져간 게 비난에서 조금이나마 벗어날 수 있을지 모른다. 하지만 호날두의 정확한 부상 상태가 밝혀지지 않았다. 진단 결과에 따라 파예에게 또다시 난감한 상황이 불어닥칠 수 있다.

사진 | 유로2016 페이스북 캡처

kyi0486@sportsseoul.com

뉴스 그 이상의 스토리, 스포츠서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