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디데이 "멤버 개인의 매력 많이 알리고 싶어요"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그룹 멜로디데이의 화보가 공개됐다.

멜로디데이는 bnt와 화보 촬영에서 물오른 미모를 뽐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유민은 새 앨범에 대해 “이번 앨범은 멤버들의 케미가 가장 돋보이는 앨범이에요”라고 소개하며 차희 또한 “멜로디데이의 실제 모습과 가장 비슷한 앨범이에요”라고 덧붙였다. 이어 유민은 “조급함을 좀 덜고 무대에서 즐기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해요. 그래야 보는 분들도 같이 즐기실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그만큼 이번 앨범에 거는 기대가 클 것. 뮤지컬을 전공한 여은은 활동 시기와 겹쳐 ‘올슉업’ 여주인공 캐스팅을 아쉽게 포기해야했다. 하지만 그는 그룹 맡 언니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멜로디데이는 다양한 색깔을 지닌 친구들이 모였어요. 최근 ‘복면가왕’을 계기로 멜로디데이가 노래를 잘 하는 그룹이라는 걸 좀 알린 것 같아요. 팬층이 두터워진 점도 있고요”라고 말했다.

멤버 개개인을 알리고 싶어 하는 그들에게 각자가 어필할 수 있는 매력을 물었다. 차희와 유민의 대답이 눈에 띄었다. 차희는 “이번 앨범 일러스트를 제가 그렸어요. 그림 그리는 걸 좋아하는데 ‘마리텔’이나 라디오스타 같은 곳에서 그런 재능을 보여드리고 싶어요”라고 유민은 “새침하게 보시지만 알고 보면 털털한 성격이에요. ‘우리 결혼했어요’나 ‘언프리티 랩스타’ 같은 반전을 보여줄 수 있는 프로그램에서 제 솔직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라고 답했다.

활동 준비에 여념이 없는 그들에게 평소 취미를 물었다. 예인은 망설임 없이 평소 웹툰을 즐겨 본다고 답했고 유민은 최근 볼링에 취미를 가져 멤버들과 함께 즐긴다고 답했다. 또한 차희는 사진을 즐겨 찍고 여은은 책을 읽거나 컬러링북으로 여가 시간을 보낸다고 한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멤버들에게 자신에게 있어 멜로디데이의 의미를 물었다. 차희는 “제 삶의 일부분이죠. 그래서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얇더라도 길게, 가족과 다름없는 멤버들과 함께 좋은 노래를 부르고 싶어요”라고, 예인은 “멜로디데이는 제 목표를 이루게 해줬죠. 오래오래 함께 롱런하고 싶어요”라고 그룹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테크스타트업 ・ 유럽여행 ・ 영화 ・ 자동차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이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