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안전하게 사랑할 권리가 있어요. 그게 ‘청소년’일지라도”

분수의 덧셈과 뺄셈을 처음 배우는 초등학교 5학년. 엄마, 아빠가 손 잡고 자면 아기가 생긴다고 믿을만큼 어릴 것 같지만 놀랍게도 요즘 청소년들이 첫 성관계를 경험하는 평균 나이다. 지난 2014년 여성가족부가 실시한 '청소년 유해환경 접촉 종합실태조사'에 따르면 중·고등학생 가운데 성관계 경험자의 평균 첫 경험 시기가 12.8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조사에서 '성관계 경험이 있다'고 답한 청소년은 전체의 5.3%. 적지 않은 수의 청소년들이 성인이 되기 한참 전 성에 눈을 뜬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피임 교육은 요즘 아이들의 눈높이를 따라가지 못한다. 성에 관한 이론적인 얘기만 반복하거나 분만과정을 영상으로 보여주며 '임신이 이토록 무서운 것이니 성관계를 하면 안 된다'는 식의 네거티브 교육이 수십년째 계속되고 있다. 그러다보니 한국 청소년들의 피임 인식도는 세계 최하위 수준에 그친다. 지난 2010년 아-태피임협의회(APCOC)가 아시아·태평양지역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피임법을 잘 모른다'고 답한 한국 청소년이 74%에 달했다. 부실한 피임 교육의 결과는 피임실천율과 성질환 경험률 조사에서도 고스란히 나타난다. 우리나라 청소년들이 성관계시 피임을 한 경우는 39%에 불과하고, 성경험을 한 청소년 10명 가운데 1명이 성 질환을 앓았다.

먹는 것, 입는 것엔 신경 쓰면서 왜 콘돔은 아무거나 쓰나요

하늘의 별따기인 청소년의 콘돔 구매

일반형 콘돔은 청소년 보호법 제2조에서 고시한 청소년 유해물건이 아니다. 따라서 청소년은 신분증을 제시하지 않아도 합법적으로 콘돔을 구매할 수 있다. 그러나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청소년이 콘돔을 사는 일은 '하늘의 별따기'다. "편의점에서는 아직도 청소년들이 콘돔을 사려고 하면 거부하는 일이 많아요. 신분증을 보여달라고 하는 경우도 있고요. 온라인은 더 하죠. 판매 사이트에 성인 인증창을 달지 않으면 포털에서 아예 검색 광고를 승인해주지 않아요. 저희가 문제를 제기해봤는데 포털 회사 운영방침에 콘돔이 청소년 유해물건이라고 명시가 돼 있더라고요."

(성인 인증을 하지 않고 콘돔을 검색했을 때(왼쪽)와 성인 인증 후 검색했을 때(오른쪽)의 검색결과) 실제로 성인인증을 하지 않고 포털 사이트에 '콘돔'을 검색하면 인증을 한 경우와 전혀 다른 검색 결과가 나타난다. 구매를 할 수 있는 쇼핑몰 목록과 콘돔에 관한 실질적인 정보를 담은 웹페이지는 모두 제외되고 콘돔의 사전적 정보와 학술 자료들이 자리를 메울 뿐이다. 판매 사이트의 홍보를 위해선 전체 이용가 쇼핑몰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 그러나 세 젊은이는 청소년들의 성적 권리를 되찾아주자는 자신들의 철학을 버리지 않았다. "저희가 청소년들을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거든요. 그래서 성인 인증창을 달 수가 없죠. 온라인 유통의 핵심인 포털 광고를 못하지만 어쩔 수 없이 안고 가야하는 문제라고 생각해요." 이브는 창립 초기부터 '프렌치레터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청소년들에게 무료로 콘돔을 배포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브 사이트에선 청소년이 신청만하면 매달 무료 콘돔 2개를 우편으로 보내준다. 더 많은 콘돔이 필요한 청소년들에겐 이브 콘돔을 반값에 판매한다. 하지만 성인인증을 하지 않으면 포털에서 이브 콘돔을 검색해도 쇼핑몰을 찾을 수 없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아무리 회사 내규라고 하지만 부당하게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막는 방식은 분명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요. 포털에선 청소년 유해물건으로 지정된 돌출형 콘돔 구입을 막기 위함이라고 얘기하죠. 그런데 이 규제 자체에도 문제가 있어요. 일반형은 되고 돌출형은 안된다고 정해놓은게 청소년의 성기를 훼손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데, 과학적 근거가 없잖아요. 국제적으로도 이런 사례가 없고. 그래서 청소년유해물건 규제 자체에 대한 행정소송도 고려 중이에요. 그렇게 되면 포털의 콘돔 검색 규제에 대한 근거도 없어지게 되니까."

누구나 안전하게 사랑할 권리가 있다

사회적 약자인 청소년의 성적 권리를 대변하고 우리나라의 폐쇄적인 성 문화를 바꿔보고자 야심차게 사업을 시작했지만 스물 다섯 청년들에게 한국 사회의 성(性)벽은 아직 높기만 하다. "다들 나이가 어리다보니 궂은 일을 많이 겪었어요. 행사 같은 데 참석하면 저희 나이와 아이템을 보고 다들 성적인 농담을 던지죠. 특히 저는 여자다보니 여관집 딸이냐는 둥 점잖지 않은 소리를 많이 듣기도 했어요. 아이템이 콘돔이라서 행정적으로도 항상 문제가 생기죠."

콘돔 사업이다보니 가족들의 응원을 받기도 쉽지 않다. 박 대표는 부모님에게 처음부터 창업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했다. "부모님이 제 서랍에 있는 콘돔을 발견하면서 창업한 걸 알게 됐어요. 건강하고 안전하게 사랑하기 위해 필요한 물건이라고 설득했지만 왜 하필 콘돔이냐며 지금도 반대하세요." 박 공동대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갖고 있는 문제의식이 콘돔 사업을 지속하게하는 원동력이라고 말한다. "피임에 대한 여성 주권이나 생식건강, 청소년들의 성적 권리에 대해 굉장히 깊은 문제의식을 갖고 있고 현실이 잘못돼있다고 강하게 확신하고 있기 때문에 사업이 힘들어도 버틸 수 있었다고 생각해요. 앞으로도 마찬가지고요."

@bzup▶︎누구나 안전하게 사랑할 권리가 있다고 말하는 섹슈얼 헬스케어 브랜드 이브가 더 궁금하시면 클릭

http://www.yes24.com/24/goods/32696657?scode=032&OzSrank=1

사람을 잇다-일을 그리다, 창업 전문 미디어 비즈업 (www.bzup.kr)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머릿속이 혼란스러워지는 식당 디자인
sosimplestory
10
2
6
삶의 지혜? 이렇게 살아요.
kungfu1
3
0
0
무의식 심리학- 인간관계 건드리지 말아야할것
kungfu1
10
0
10
노무현과조선일보
harang0610
97
27
29
한국인이 보면 어이없는 미국 대형마트 물가
real896pc
67
22
18
[소셜 캡처] “‘목함지뢰 도발’ 피해가 전상 아니면 뭐냐?”
newsway
3
1
2
[이슈 콕콕]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시작…운전 가능한 33개국은?
newsway
12
2
10
희한하게 돈을 버는 일본의 괴짜빵집
passionoil
124
3
160
이춘재 56세, 화성 연쇄 살인 사건 + 당시에 수사책임자들
leavened
24
2
4
[친절한 랭킹씨] 미국인들이 충성한다는 한국 기업들
newsway
6
1
3
[부산IN신문] 소셜포스트 주식회사, 온라인마케팅 배우는 ‘소셜마케터 양성과정 무료교육생’ 모집
busaninnews
3
0
1
[펌] 냉혹한 바다 달팽이의 세계
real896pc
39
5
13
신용호 - 먼저 자기 자신에게 투자하라
newsway
44
1
55
세계 미제 사건 중 유명한 조디악 연쇄 살인 사건.
leavened
34
4
6
[부산IN신문] 자꾸 깜빡한다면, 손상된 세포 회복이 먼저… 미세전류 테라피밴드 세계최초개발 (주)내츄럴웰테크
busaninnews
1
0
6
식당을 하신다면, 장사를 이제 시작한다면 책하나 정도는 보고 시작하는게 좋겠죠?! 대박집이 되는 이유는 준비가 잘되어있기 때문입니다. 음식점 창업을 꿈꾼다면, 읽어야할 책 BEST5 1. 백종원 골목식당 2. 장사, 이제는 콘텐츠다. 3. 식당, 생각을 꺠야 이긴다. 4. 마케팅 때문에 고민입니다. 5. 왜 손님들은 그 가게로 몰릴까?
deliciousfood
4
0
13
CG인줄 알았던 <인터스텔라> 명장면
lalamia
24
4
8
2019년 9월 20일(금) 추천 시사만평!
csswook
9
1
3
4가지 단어로 보는 인생 테스트
ggotgye
36
41
13
삼성의 탐욕
harang0610
133
24
3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