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 장가드는날

그냥 밝게 다름없는 하루였다. 갑작스레 다가온 너는 어안이벙벙해지는 신비로움, 아름다운 마냥 너를 즐기고 싶었다. 네 음을, 향기를, 젖어가는 가슴팍을 보드랍게 펼쳐진 실크더미의 향연 연기처럼 피어올라 낌새업시 사라진 너. 나 사랑에 젖은줄 알았지만 호랑이한테 시집을 가버린게로구나

29세, 풍류를 따라 나도 넘실거리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