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경험이 아닌 첫경험

휴학을 하고 알바도 하고...군입대를 하기전 5개월된 여친과의 추억거리를 만들기를 위해 여행에 오르기로 결심한 때이다...외박은 절대 안된다고~안된다고~하는걸...걱정마라~걱정마라~내 친구들 다 동원해서라도 친구집에서 자는걸로 만들어줄께!!! 하고 겨우 승낙을 받은 여행길...나의 목적은 총각딱지...그런것이었다...군대도 가야하는 마당에 개나소나 다하는거 멀쩡한 여친도 있는데 한번도 못하고 간다면 얼마나 억울할까 싶은 생각이 들때즈음 부터 계획을 했던 것이다. 고이고이 지켜온 내 순정을 쌩판 모르는 사람과 돈을 주고 조이엔조이 해버릴순 없지 않겠는가...언젠가 할거...지금 사랑하는 내 여친과 하고 싶었던 것이다...여친이 보수적인건지 친구들 말과는 정말 많이 달랐다. 4개월정도 만났을때 겨우 집앞에서 볼에 뽀뽀해본게 전부이다...진도를 더 빼고 싶은데 무경험으로 인해 내가 더 진행을 못한것도 사실이다...친구들의 조언을 토대로 얻은결과...둘만의 여행밖에 답이 없었다...

그렇게 함께 떠난 제부도...정말 딱 하룻밤...하룻밤안에...과연...이번에 할수 있을지...나도 처음이고 그녀도 처음일텐데 어떻해 시작을 해야 할지...둘만 오는 여행에 따라 왔다는것은...긍정으로 봐야할지...그냥 나를 믿고 따라온건지...온통 그 생각 뿐이었다...이러다 두통에 쓰러져버릴 지경이었다...당연히 머릿속에 그 생각밖에 없으니 그곳에서의 데이트는 평소보다 더 못했다...그렇게 시간은 가는데 자꾸 섬에서 나가는 길 열리는 시간 안내는 왜 나오고...(제부도는 섬이다...하루에 섬에서 나갈수 있는길이 2번인가 열린다) 갑자기 집에 간다고 하면 어쩌려고...지미럴...다행히 조개구이를 안주로 술한잔이 들어가니...분위기가 무르익었고...술맛은 좋았지만 더 먹을수 없었다...정신을 차려야 했던것이다..."혜은아...피곤한데 들어갈까?"...그녀는 좀더 있었으면 하는 눈치다...헌데 나의 간절한 눈망울을 보았는지 자리에서 일어난다...가슴이 벅차다...뭔가 계획대로 돼가는것 같다...

숙소로 들어가는 길이 왠지 서먹서먹했다...서로 무언가를 감지한걸까?.."들어가서 영화같은거 좀 볼까?...군것질 거리좀 사갈까?" 라며 대화를 이어갔고...편의점에서 먹을것과 마실것들을 계산하는데 눈에 확 띠는것이... 콘돔 이다... (저거 있어야 하는데...) 여친앞에서 짐승처럼 저걸 대놓고 살수 없었다...우선 계산을 하고 밖으로 나왔다...숙소에서 편의점 까지 거리가 꽤 되는데...혜은이만 숙소에 두고 여길 다시 올수도 없고...마음이 급해졌지만...손은 자연스레 호주머니에 들어가서 반갑도 더 남은 담배를 꾸기고 있었다..."혜은아 오빠 담배좀 잠깐 사올께 여기서 잠깐만 기다려~" 라고 자연스레 다시 돌아거가서 주머니에 있던 담배를 버리고 "아저씨...저거 하나 주세요!!!"... 다급하게 말했다...이런 내마음도 몰라주고 아저씨는 어떤거요? 콘돔 이요? 러브젤 이요?...(러브젤 은 또 뭐냐...필요한건가?...첨 듣는데...)...아 그냥 둘다 작은 걸로 주세요!!!! 급하게 계산을 하고 태연한척 나와 숙소로 향했다...숙소와 가까워 질수록 마음은 다급해 지고 긴장감은 고조되고 있었다...

키를 받아 들어간 그곳...어떻해 시작해야 할지 몰랐고 이미 제정신이 아닌 나는 영화의 한장면을 떠올렸다...벽에 밀치고 키스를 시도하려 했는데...밀치는 순간 뒷통수를 박은 여친이 아!!! 하는 바람에 fail...그 순간이 웃겨 서로 웃는 바람에 긴장감도 사라지고 분위기가 차분해 졌다..."혜은아...오빠가 너 안고 싶은데...사랑하는 사람과 이런공간에 이렇게 있는게 처음이고 어떻해 해야할지도 모르겠어...너도 그렇겠지만 오빠한번 믿어볼래?"...고개만 끄덕이던 혜은이와 자연스런 키스를 한참을 했던것 같다...근데 어라...평생을 함께 동고동락 하며 아침이면 텐트를 치던 녀석이 반응이 없다...뭐지...이럴수도 있는가? 이제 힘을 내서 그녀와 합체를 해야 할 시간인데...이녀석...한것도 없이 파김치가 되어 있으면 어떡해?...왜그러니?...나한테 제발 이러지마...네가 이러면 난 평생 트라우마를 안고 살지도 몰라...도와 주지 않겠니????...아무 반응이 없는 녀석에게 신경이 집중되어 있을 무렵...혜은이가 말한다..."오빠 왜그래??"

아..아니... "오빠 잘 안돼??" ...어..엉...엉? 뭐가? "이리와바..." 엉?...왜...엇..헙...떱...후압...이..뭐....아....저...잠....까....ㄴ...헉!!!헉!!! . . "괜찮아...." 순간...혜은이의 역동적인 동작에 주눅이 들어있던 이친구가 1분도 못버티고...실수를 해버렸다...근데... 혜은이가...어떻해...이렇...게... . . 그랬구나...사실 혜은이도 내가 처음이라고 말한적은 없었구나...그랬구나... 갑자기 온갖 잡놈들과 이런일을 해왔을 혜은이 모습이 밤새 머릿속에서 3D로 상영돼고 있었다... 그렇게 서로 말없이 아침을 맞이하고...내 순정은 혜은이와 함께 떠나 보낸 아련한 추억이 생각난다...

20년차 성인용품 쇼핑몰 조이엔조이 업계 1위 성인용품 쇼핑몰인 조이엔조이는 고객만족도를 위한 다년간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온라인 쇼핑몰 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