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살면서 그런 날이 가끔.. 문득 현관문을 열고 나가다 울컥했다.. 그저 저녁 한 끼 먹으러 갈 뿐인데, 난 머가 그리 서글펐던 걸까.. 3층 계단을 다 내려올 때까지 눈물이 나려던 걸 억지로 참으면서도 발길은 계속 계단을 내려가고 있다, 어디로 가고 있는 거냐며 계속 되물었다.. 그대로 저녁 약속을 취소하고 집으로 돌아간다면 아마도, 오열을 할 것 같아서 되돌아갈 수가 없었다.. .

사랑과연애 ・ 한국음식 ・ 유머 ・ 건강정보
빈자(貧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