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동생 죽여놓고 '명예살인'?

지난 15일 파키스탄의 모델이자 SNS스타로 유명한 찬딜 발로치(26)가 자신의 자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습니다.

범인은 그녀의 '친오빠' 범행동기는 "가족의 명예를 위한 것"이었습니다. 이른바 '명예살인'

명예살인:집안의 명예를 훼손시켰다는 이유로 가족구성원을 죽이는 관습으로, 주로 이슬람권에서 행해지고 있는 종교적 풍습.

발로치는 무슬림 인구가 95%인 파키스탄 사회에서 양성평등 주장과 튀는 행동으로 유명인사가 됐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SNS에 "여성으로서 우리 자신을 위해 또 서로를 위해, 그리고 정의를 위해 일어서야 한다. 어떤 여성이 될 지는 스스로가 결정할 필요가 있다. 평등을 믿는다. 나는 자유로운 생각을 하는 여성이며 이런 나를 사랑한다" 등의 글을 올리고 라마단 기간에 한 호텔 방에서 유명 종교 지도자와 나란히 셀카를 찍어 올린 일로 구설에 올랐죠.

최근에는 "파키스탄 크리켓 대표팀이 우승하면 스트립쇼를 하겠다"라는 '공약'도 내세웠습니다.

발로치는 여성의 성적발언을 금기시하는 무슬림 사회에서 파격적인 행보를 보였고, 결국 그녀는 명예살인의 희생자가 됐습니다.

발로치의 죽음 이후 SNS에는 그녀를 추모하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그녀의 죽음은 '명예'라는 이름으로 정당화 될 수 없다"

"발로치는 우리를 웃게 해줬고, 손뼉치게 했다"

반면 '명예살인'을 옹호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누군가 해야 할 일이었다. 그녀는 불명예였다"

지난달에도 비슷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파키스탄의 한 여서이 자신의 딸을 침대에 묶은 채 화형시켰습니다. 딸이 가족의 승낙을 받지 않고 결혼을 했다는 것이 이유였습니다.

보수적인 무슬림 사회에서는 집안의 명예를 더럽혔다는 이유를 들어 여성을 살해하는 사건이 21세기인 지금까지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파키스탄 인권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명예살인으로 희생된 여성은 '1096명'

문제는 이같은 명예살인이 살인이라는 엄연한 범죄임에도 처벌이 경미하다는 점입니다.

이슬람 문화권에서는 명예살인을 일반 살인사건과 달리 취급 합니다. 파키스탄에서는 여성에 대한 살해를 가족 내부 문제로 규정하면서 '고의적 살인' 범주에 포함시키지 않습니다. 여전히 많은 남성들이 살인을 저지르고도 ‘피해자의 친척 등에게 용서 받았다’며 처벌을 면하고 있죠.

"여성을 죽이는 남자를 감옥에 보내는 선례를 만들지 않으면 이 나라에선 어떤 여성도 안전하지 않을 것이다"- 파키스탄 출신 영화감독 샤민 오바이드 치노이

사람의 목숨보다 중요한 '명예'란 대체 어떤 것일까요. 살인이 명예라는 이름으로 정당화 될 수 있는 것일까요?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