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한보다 무서운 노처녀

💕 괴한보다 무서운 노처녀 💕

시집을 못간 노처녀가 있었다.

결혼이 자꾸 늦어지니 노처녀 특유의 히스테리 증상이 가끔 일어나곤 했다.

어느 날 좀 늦은 시간에 퇴근을 하며 속으로

"어느 남자가 내 팔을 한 번 안 잡아 주나" 히는 망상에 젖어서

골목에 들어섰는데 갑자기 괴한이 나타나 꼼짝 못하게 붙잡고 말았다.

갑자기 당황한 노처녀가 "이거 놔 주세요"라며 악을 썼다.

괴한은 "절대로 놔 줄 수 없다"는 것이다.

노처녀가 "그럼 소리 지를 거예요"하자

괴한이 "마음대로 해봐"라고 했다.

그러자 노처녀가 아주 큰 소리로 외쳤다.

.

.

.

.

..

.

.

.

"동네 사람들 나 시집가요~" ㅋㅋ

힘든 일상에 작은 이탈을 즐겨봐요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인들이 백화점에 가는 이유.jpg
ggotgye
28
8
6
광주광역시 시청이 이 모양으로 지어진 이유
ggotgye
35
4
4
♤ 부인의 별명이 젖소부인     옛날 어느 마을에 부부가 살고 있었는데 이상하게도 부인의 별명이 젖소부인’이었다.     하루는 그 동네에 새로 이사를 온 총각이 그 소문을 듣고 부인을 유심히 살펴보았다.     ​     그러나 가슴이 보통 여자와 그리 차이가 나지 않고 젖소만큼 풍만하지 않았다.     그래서 동네 총각들에게 물어보니 대답은 안 하고 밤에 직접 확인해 보라고 하였다.     어느날 총각이 몰래 담을 뛰어넘어 들어가 부부의 방을 엿보기로 하였다.     그날도 부부는 한참 사랑을 나누고 있었는데 해도 해도 끝없이 부인이 계속 요구하였다.     남편은 이미 나이가 있어서 도저히 더 이상 부인의 욕구를 들어 줄 수 없게 되자 이렇게 말했다.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졌소, 부인! 오늘도 내가 졌소.”     그제서야 그 총각은 왜 부인의 별명이 젖소(졌소)부인이었는지 알게 되었다.  믿거나 말거나ㆍ ㅋㅋㅋ
www1369987
31
2
2
GIF
누나 발음을 잘 못했던 동생
xihero
29
3
4
집사가 화장실 들어가자 줄 서서 차례 기다리는 냥이들.."언제 나오냥!"
notepet
22
1
1
카푸어의 특징과 망해가는 과정
fromtoday
23
7
2
역사드라마 제작진이 절대 고증하지 않는다는 패션
M0ya
25
5
2
임산부가 신발끈을 묶지 못하고 있을 때 반응.jpg
CtrlZ
42
3
1
짤줍_938.jpg
goodmorningman
145
7
14
노란 펭귄을 본 적 있나요 #세계유일 #합성아님
sayosayo
21
6
2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