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의 기원 - 정유정

STORY

- "나는 마침내 내 인생 최고의 적을 만났다. 그가 바로 나다!"

.

주인공 유진은 피 냄새에 잠에서 깬다. 발작이 시작되기 전 그에겐 늘 피비린내가 먼저 찾아온다. 유진은 매일 먹어야 하는 ‘약’을 며칠간 끊은 상태였고, 늘 그랬듯이 약을 끊자 기운이 넘쳤고, 그래서 전날 밤 ‘개병’이 도져 외출을 했었다.

.

유진이 곧 시작될 발작을 기다리며 누워 있을 때, 해진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온다. 10년 전 자신의 집에 양자로 들어와 형의 자리를 대신하고 있는 해진은, 어젯밤부터 어머니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집에 별일 없는지 묻는다. 자리에서 일어난 유진은 피투성이인 방 안과, 마찬가지로 피범벅이 된 자신의 모습을 확인한다. 핏자국을 따라, 아파트 복층에 있는 자기 방에서 나와 계단을 지나 거실로 내려온 유진은 끔찍하게 살해된 어머니의 시신을 보게 된다.

.

16년 전, 열 살의 유진은 가족여행에서 사고로 아버지와 한 살 터울의 형을 잃었다. 그리고 몇 달 후부터 정신과 의사인 이모가 처방해준 정체불명의 약을 매일 거르지 않고 먹기 시작했다. 주목받는 수영선수였던 열여섯 살의 유진은 약을 끊고 경기에 출전했다가 그 대가로 경기 도중 첫 번째 발작을 일으키게 되고, 어머니는 유진의 애원에도 불구하고 그의 선수 생활에 종지부를 찍었다.

.`

한없이 몸을 무기력하게 만드는 약과 늘 주눅 들게 하는 어머니의 철저한 규칙, 그리고 자신을 마음대로 조종하는 듯한 기분 나쁜 이모의 감시 아래 자유로운 삶을 살 수 없었던 유진은 가끔씩 약을 끊고 어머니 몰래 밤 외출을 하는 것으로 위안을 삼아왔다. 그런데 지난밤 외출 후에는 집에 어떻게 돌아왔는지 기억나지 않는다. 집으로 돌아오고 나서 어머니와 무슨 일이 있었는지도.

.

어머니의 죽음 앞에서 하나씩 발견되는 단서들을 따라 지난밤의 기억들을 확인해나가던 유진 앞에, 시간을 거슬러 망각에 가려졌던 끔찍한 진실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는데.......... (중략) [인터파크 도서 출저]

/

/

/

THINK

-

'3년', '정유정'이 돌아왔다.

.

'28' 이후 3년을 기다렸다. 3년을 기다린 결과로 정유정은 '종의 기원'을 들고 나왔다.

.

'인간의 본성', '악(惡)'에 대한 통찰력 있는 분석과 끊임없는 물음을 던져왔던 '정유정'이 그 물음에 대한 일련의 답을 들고 왔다고 할 수 있겠다.

.

두 아버지의 부성 '7년의 밤', 황폐한 상황 속 인간의 본성을 볼 수 있었던 '28'.

.

이번에는 단 '한 명'에 집중했다.

이번에는 단 '3일'이다.

.

과거의 일들을 오가는 구조를 갖고 있지만, 소설의 처음과 끝의 기간은 단 3일~4일 정도이다. 그리고 이번 '종의 기원'에서는 '유진'이라는 1명의 주인공의 시점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

물론 '어머니', '해진' 과 같은 또 다른 인물이 등장하지만, 전작들과 다르게 이번 작품은 철저하게 '1인칭 주인공 시점'으로 진행된다.

.

'빠르고', '치밀'하고, '풍부한 묘사'가 특징인 '정유정'.

그녀의 장점이 가장 도드라진 작품이 바로 이 '종의 기원'이다.

.

완벽하게 '유진'이 되어, '유진' 그 자체가 되어버렸고, '유진'이라는 인물, 어쩌면 인간 그 자체의 내면 속 '악(惡)'과 '본성'을 철저하게 파헤치고 있다.

.

'시니컬'하고 '세련'되고 '날렵'한 문체를 보여주었던 정유정.

이번에도 서슬퍼런 문체들이 무더운 여름, 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목에 서슬퍼런 칼날을 들이 민다.

.

소설 중 후반부터는 페이지 전체의 분위기 마저 서늘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

글자 하나 하나가 내 등골을 타고 목 뒤, 정수리까지 빠르게 지나가면서 서늘하고 차가운 촉감을 선사한다.

.

인간은 누구나 악(惡)한 본성을 갖고 있다.

당신은 인간이다.

당신도 악(惡)한 본성을 갖고 있다.

.

얼마나 악(惡)한지, 악(惡)한 본성이 발전될지, 사그라들지

그것은 아무도 모른다.

/

/

/

POINT

- '악인(惡人)' '성장'소설

- 빠르고 세련되고 묘사력이 뛰어나고 날카로운 정유정, 그러한 정유정의 '절정'

- 인간의 '본성', '악(惡)', 그에 대한 깊은 '통찰'

- '1'명 그리고 '3일'. 그러나 소설의 '깊이'는 '3년 아니 어쩌면 그 이상'

- 소설을 읽는 당신, 당신 역시 인간이다.

- 인간은 누구나 악(惡)한 본성을 갖고 있다.

- 당신도 그러하다.


/

/

/

P.S

-

/

/

/

소설 읽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