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함께하고 싶은 사람

봄은 멀리 있는데

코끝 살짝 시릴 만큼

살랑 부는 바람이 상큼해요

낙엽이 어디론가 떠난

어둠 내린 나무들 사이로

그가 성큼성큼 손 흔들며

나를 향해 걸어오고 있어요

이럴 때

함박눈이 솔솔 내리면

게슴츠레한 가로등 불빛따라

이야기 나누며 걷고 싶어요

저 멀리서 손짓하는 이른 봄따라

하얀 날개 달고 날고 싶기도 해요

이 겨울이 가면

꽃이 지천으로 피겠지요

그땐 오늘의 추억을 떠올리며

그의 어깨에 기대어 잠들고 싶어요

손을 마주 잡고

늘 함께 하고 싶은 사랑

참 아름다워요

- 김 보숙 -

--------------------------------

★ 소식받기 하시고 매일 좋은 글 배달 받으세요:)

소식받기 : http://me2.do/xvPbyGLG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