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기

뜬금없이 찾아온 너는 한여름 시원하게 쏟아붓는 싱그러움의 인사 뜬금없이 퍼부어 당황스럴때쯤엔 간간히 보여주는 몇가닥 예쁜 빛줄기 반가움에 맨발로 맞이하였지만 장대비는 떠나가고 무안히 뾰족한 섬광 긴가뭄에 허덕이던 느티나무는 단비를 핥던 잎새 다 떨구고 가지 늘어뜨렸네 비온뒤 갠하늘이 밉상인 오늘, 젖은 옷 말리기도 참 쉽지 않을것 같구나

29세, 풍류를 따라 나도 넘실거리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