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핫해! 2016년 하반기 블록버스터 기대작 TOP10

1. 수어사이드스쿼드(8월 3일 개봉)

<어벤져스> 아니, <젠틀맨리그>의 악당버전이라 하겠다. 기대작으로 소개하기에는 이미 많은 사람을 실망시켰다는 것이 함정! 그래도 마고 로비랑 색다른 버전의 조커(라고 쓰고 사랑꾼이라고 읽는)를 구경하는 재미는 있지 않나 싶다.(자신 없음..)

2. 스타트렉 비욘드(8월 18일 개봉)

'스타'어쩌구 시리즈는 늘 기본빵은 해왔다. 이번 작품도 뭐 우주선 좋아하고 우주복 좋아하고 우주느낌 좋아하면 실망하지 않을 것이다. 전 시리즈를 보지 않아도 충분히 이해 가능한 단순한 전개인 만큼, 생각할 거리가 있는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은 지루할 수도 있다. 실제로 보다 졸았다는 주변 평이 좀 있음.

3. 고스트 버스터즈(8월25일 개봉)

1984년 개봉해 3억달러의 흥행수익을 거두었던 빌 머레이 주연의 원작의 등장인물 성별을 바꾸어 리부트한 작품. 30년도 더 된 원작을 모르는 이들에게는 넘나 재밌는 영화! 주연배우 맬리사 멕카시의 전작인 영화<스파이>를 재미있게 봤다면 딱이다! 하지만 원작의 팬들은 찬반이 갈린다고 함. 채널CGV의 '무비버스터즈' 21회에서 이해영 감독이 원작 팬으로서 실망스러운 점에 대해 자세히 이야기한 부분이 꽤 설득력이 있다. (http://ch.interest.me/chcgv/VOD/VODView/201603174704/934914/118480전체 영상은 아니지만 이 클립 영상에 대략 요점이 담겨 있음. 32년만에 리부트임에도 새로운 점이 하나도 없이 예전의 재미를 그대로 답습했다는 점이 실망이라는 것인데 전체 영상을 찾아보면 더 이해가 잘 갈 것)

4. 거울나라의 앨리스(9월7일 개봉)

2010년 개봉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후편. 6년 만이라니 꽤나 오랜만이다. 거울나라의 앨리스 역시 루이스 캐럴의 원작을 바탕으로 한다. 전작과 달리 이번 작품에서 팀 버튼 감독은 연출이 아닌 '제작'만 맡았다. 감독은 제임스 모빈이라는 신인?이라고 해야 하나. 여하튼 전작과 스타일이 약간 달라질 수도 있겠다. 참고로 팀버튼 감독은 9월 28일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이라는 영화를 가지고 돌아올 예정! 아, 그리고 이제는 고인이 된 스네이프(알란 릭멘)의 목소리를 오랜 만에 들을 수 있다.ㅜ

5. THE MAGNIFICENT 7(9월 14일 개봉 예정)

일본영화 <7인의 사무라이>를 1960년대에 헐리우드에서 리메이크한 <황야의 7인>을 다시 리부트한 영화. 에단 호크, 크리스 프랫, 덴젤 워싱턴 그리고 병헌사마가 출연한다는 점이 가장 큰 관전포인트겠다. 개인적으로 서부극에는 관심이 1도 없지만 출연진 만으로도 볼 이유가 충분!

6. 닥터 스트레인지(10월 개봉예정)

베네딕트 컴버베치가 마블 히어로가 되어 돌아온다. 솔직히 기대보단 염려가 앞선다. 영화 <라스트 사무라이>에서 톰크루즈가 사무라이 분장을 했을 때 느꼈던 싸한 느낌이랄까.. 공개된 스틸 것에서 사이비 오리엔탈 느낌이 강렬한 것이 매우 위태롭게 느껴지나 그래도 어쩌겠는가. 나의사랑 너의 사랑 잘생긴 오이사마를 외면할 수는 없는 법. 포스터와는 다르게 유머러스한 면이 강조될 것이라는 인터뷰도 있으니 한 번 기대해보쟙

7. 해리포터와 신비한 동물사전(11월 17일 개봉예정)

그렇다. 사실 이글은 이 영화를 말하기 위해 쓴 것이였던 것이었다. 해리포터 시리즈가 돌아온다는 소식보다 더 흥분되는 더 기대되는 것은 없을 터. 총 3편으로 제작될 예정인 <신비한 동물사전>의 첫 번째가 이야기가 올 겨울 공개된다. 내용도 캐릭터도 다 중요하지 않다. 그저 마법세계에 한 번 더 빠져들기만을 손꼽아 기다릴 뿐! 몇 가지 우리를 더 흥분시킬 이야기를 전하자면, 판타지와는 가장 거리가 멀어보이는 콜린 파렐이 출연한다는 것과, 조앤K롤링이 직접 시나리오를 맡았다는 점. 감독은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4편이나 감독을 맡았던 데이비드 예이츠라고 한다. 다들 소리질러!꺄!

8. 어쌔신 크리드(12월 개봉예정)

<워크래프트>처럼 게임을 원작으로 한 판타지 액션 영화. 게알못이기 때문에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지만 마이클 패스팬더가 주연이라는 점과 원작 게임 회사가 제작에 참여한 점, 그리고 벌써 후속편 제작이 확정되었다는 점에서 기대해 볼 만 하닷(성의 없어 보이는 건 기분탓입니다)

9. 로그원: 스타워즈 스토리(12월 개봉예정)

스타워드 시리즈의 스핀 오프로 다스베이더가 다시 출연한다는 점이 흥미롭습니다. 그외에는...?? 사실 올해 개봉 할런지도 확실하지 않지만, 만약 그렇다면 한 해의 마무리로 좋을 영화 되지 않을 런지..

10. Jack Reacher: Never Go Back(11월 개봉예정)

<미션임파서블 6>가 출연료 분쟁으로 잠정적으로 제작이 중단된 이 시점에서, 올해 안에 톰크루즈의 액션을 만날 수 있는 유일한 작품이 아닐까 한다. 톰 크루즈의 액션에는 왠지 모를 특유의 분위기가 있다. 왠지 연 중 한 작품은 꼭 봐야할 것 같은 수학의 정석 같은 느낌적인 느낌? 휴... 이제 글을 마칠 때가 되었나 봅니다.

**허접 포스팅이지만, 올해 유독 많은 것 같은 기대작들을 저도 여러분도 놓치지 않았으면 하는 맘에 간단히 소개해보았습니다. 헐리웃 영화에 대해 더 자세한 소식이 궁금하지면 아래의 블로그를 방문해보시길 추천! 이제 4개월 남은 2016년 블록버스터와 함께 즐겁게 마무리합시다~(내용 참조 :사자왕블로그 http://blog.naver.com/leonjuhee/)
일관성이 뭐예요? 막 떠오르는 관심사들, 막 다루는, 막무가내 매거진 막진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