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과 만족

어릴적 내용보다는 단어와 그 의미에 심취하여 아무런 내용 없으나 비장한듯 한 글을 쓴 적이 더러 있었다. 아마 이 글을 읽는 누군가는 중이병이라 말할지도 모르겠다. 내가 그러한 방식의 글을 더 이상 쓰지 않게된건 시간이 한참 흐른뒤 였고 다시 그때 쓴 글을 보았을 때는 한 문장 읽어나갈때마다 부끄럽게 여겼다. 그러다가 생각난 것이 그당시 나는 스스로 쓴 글에 만족했었고 그 만족도는 꽤 높았는데 그때보다 조금 나아진 지금은 과연 그정도로 만족감이 생기는 글을 쓴적이 있냐는 것이다. 어릴적 쓴 글보다는 지금이 나을 것은 분명하다. 그렇다면 나는 글을 잘 쓰고 싶은 사람으로서 좋아해야할것이다. 그러나 글을 완성한 후 만족도는 그때 보다 더 낮다. 그럼 과연 글을 잘쓰는 것이 중요한 것일까, 아니면 자기만족이 되는 것이 더 중요한 것일까? 자기만족이 더 중요하다면 어릴적 보다 난 퇴보한 사람이 되는것은 아닐까?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