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부, 창의적인 인재가 경제발전의 원동력

이번주, 한국정부는 앞으로 국가의 창조경제를 견인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손꼽는 ‘창의인재 육성방안’을 발표했다. **다른기사보기** 이노베이터의 5가지 자질 http://goo.gl/4daHYX MBA 과연 투자 가치 있나? http://goo.gl/O5nqUq 이 방안은 현형 교육제도가 창의적인 인재를 키우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인식에 따라 나온 것이다. 수요일(7일), 미래창조과학부와 교육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발표한 성명서는 “정부는 학벌, 경쟁위주의 교육, 고용 환경 등으로는 창의인재 육성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인식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40년간 추진해온 경제 전략이 한계에 봉착했고 창조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방안에는 다음과 같은 구체적 내용이 포함됐다: 개개인의 목표와 꿈을 강조하는 교육 프로그램 도입, 다재다능한 인재 육성, 기업가적 정신과 도전정신 장려, 국내인재의 글로벌 취업 지원, 평생교육시스템 도입 또한, 정부는 고등학교에 IT 반을 더 늘려서 소프트웨어 전문가를 양성하고 마이스터고를 확대해서 기술 분야의 전문가를 키우고자 한다. 동시에, 온라인 교육시스템을 확대해서 모두가 손쉽게 교육의 기회를 접할 수 있게 함으로써 일부러 교육기관에 갈 필요없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학문을 추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정부는 또 “불경기로 인한 취업난에 따라 ‘안정적 직장’ 선호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면서 대학생들은 학과공부보다 스펙 쌓기에 치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정적 직장 선호 현상은 특히 2008년 발생한 금융위기 이후에 더 심화됐다. 금융위기 당시 구조조정 과정에서 많은 이들이 대량 감원의 희생양이 됐다. 올 초 통계청이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30% 이상이 장래 직업으로 안정적인 공무원을 꼽았고, 대기업 사무직(24.5%), 의사나 변호사 같은 전문직(11.4%)이 그 뒤를 이었다. 7월 말, 전체 구직자의 약 30%인무려 20만4,000명이 9급 공무원 시험에 몰려서 75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공학도 출신인 박근혜 대통령은 미래 창조경제를 위해서 과학자와 기술자 양성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해 왔다. 지난 4월, 박근혜 대통령은 “정부와 대기업 중심의 경제발전 모델은 분명히 한계가 있다. 우리는 신사업과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IT 분야를 기반으로 한 창조경제를 이룰 필요가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