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토박이말]주접

사)토박이말바라기 두루빛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주접

[뜻]1)여러 가지 까닭으로 살이(생물)가 제대로 자라지 못하고 여려지다.

[보기월]요즘과 같은 불볕더위에도 끄떡없는 푸나무가 많지만 주접이 든 것도 있었습니다.

어제는 여름 토박이말 놀배움터 둘째날이었습니다. 첫날보다 더 일찍 와서 조금 늦게 간 저보고 늦게 왔다며 한소리를 하더군요. 배움이도 한 사람이 늘었고 갈침이도 한 분이 더 오셔서 더 새롭고 재미있는 자리를 만들어 주셨습니다. 토박이말바라기 일에 몸을 사리지 않고 앞장서 주시는 제자리 제시남 갈침이님이 있어서 늘 고맙고 든든합니다.^^

토박이말 수수께끼를 스스로 만들어 와서 놀배움터를 더 즐겁게 만들어 준 배움이들이 있었습니다. 누가 시키지도 않은 일인데도 했다는 것은 무엇을 뜻하겠습니까? 좋아서 또는 재미를 느꼈기 때문이 아닐까요? 그런 걸 보면서 보람도 느끼고 기운을 얻는답니다.

배달말난이 아이들도 토박이말 놀잇감을 새로 만들면서 서로 재미있다는 말을 주고받는 걸 봤습니다. 있던 놀이를 바꾸기도 하고 새로운 수를 더해 가면서 짜임새를 갖추어 가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만든 놀이가 토박이말을 즐겁게 배우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거라 믿습니다.

아이들과 헤어진 뒤 나가서 마주한 더위는 어제와 그리 다르지 않았습니다. 수레 안은 뜨거워 앉기도 어려웠고 손잡이도 뜨거워서 잡기 어려웠습니다. 요즘과 같은 불볕더위에도 끄떡없는 푸나무가 많지만 주접이 든 것도 있었습니다. 절로 난 것보다는 사람이 심은 것이 더 그렇고 배곳 밖에 있는 것보다 안에 있는 것들이 더 그렇습니다. 아무래도 더위 때문에 사람 손길이 덜 닿아서 그럴 것입니다.

이 말은 2)옷차림이나 몸치레가 초라하고 너절한 것을 이르기도 하며 다음과 같은 보기들이 있습니다.

1)-아기는 잘도 자랍니다. 주접 한 번 끼는 법 없이 돋아는 풀싹처럼 무럭무럭 잘도 자랍니다.(김유정, 두포전)

2)-비록 빨아 입었다곤 하나 조선 팔도의 흙먼지가 깊은 때가 되어 남아 있는 것처럼 주접이 낀 마도섭의 무명 바지저고리도 태남이의 마음을 놓이게 했다.(박완서 미망)

4349. 8.10. ㅂㄷㅁㅈㄱ.

http://baedalmal.kr

http://www.vingle.net/baedalmaljigi

https://www.facebook.com/baedalmalnuri

http://opm.wikitree.co.kr/baedalmalnuri

http://tobagimal.kr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