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카페 운영자의 정체

보건복지부 중앙자살예방센터가 지난 7월 6일부터 19일까지 인터넷에 퍼진 자살과 관련된 유해 정보를 집중 조사했습니다.

총 9,111건을 적발하고, 5,433건을 삭제했는데요. 적발 사례 중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이 운영하는 자살 카페도 있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해당 카페는 지난 2013년에 만들어졌는데, 초기엔 고민 상담을 목적으로 운영되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카페의 성격이 조금씩 변질되면서 자살을 논의하는 글이 올라오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A양은 카페 운영자로 지명되었고, 이후 자살에 호응하는 댓글을 달며 더 적극적으로 활동했죠.

A양은 "정말 죽으려는 마음은 없었고, 반쯤 장난삼아 올린 글이었다" 라며 "자살에 관해 이야기 하는게 심각한 문제인 줄 몰랐다"고 진술했는데요.

자살예방센터는 해당 카페를 통해 실제로 자살을 시도한 사례는 없는 것으로 보고, 카페를 폐쇄한 뒤 A양을 지속적으로 상담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자살예방센터에 따르면, 자살을 부추기거나 자살방법을 안내하는 유해정보가 2년사이 4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합니다.

인터넷상에서 자살을 부추기거나 돕는 것은 명백한 범죄행위 인데요. 하지만 이런 인식이 아직까지 많이 부족한 것 같습니다.

현행법상 자살카페 운영자는 자살 방조죄로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다는 점을 우리 모두가 명심해야겠습니다.

출처 : 피키캐스트 https://r.pikicast.com/s?fr=iSKW&t=PtZU3tM&m=lk&c=as&v=shr&cid=11cJ&i8n=kr

강제개종으로 납치, 인권유린, 가정폭력을 겪은 실제 피해자들의 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