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을 구해준 할아버지를 매년 찾아 오는 펭귄‹(◕‿◕)›

2011 년 브라질

리우데 자네이루 가까운 섬 마을에


전 벽돌 장인이자 어부인


주앙 페헤이라 드 소우 사 씨는


(Joao Pereira de Souza,71 세)

바위에 남겨진 초췌한 작은


마젤란 펭귄을 발견합니다


굶주리고 기름 투성이로 초췌한 펭귄

...

수자씨는 그 펭귄을 안고 집에 데려와


땡땡(Ding Ding)이라고


이름을 지어주고 간병했다고 합니다

온몸에 묻은 오일을 씻어내는데만


1 주일 걸리고 간병한 보람에


땡땡이는 건강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펭귄은 무리를 만들어 생활하는 동물이라


이별은 외로웠지만, 소자 씨는 땡땡이를 위해


동료를 만날 수 있도록 기도하면서


바다로 돌려보내고...

그로부터 몇 달이 지난 어느 날   


땡 땡이는 수자 씨를 만나기 위해 일부러 이 섬에 옵니다


목숨을 살려주고 정성껏 보살펴준 할아버지를 만나기 위해...

그렇게 몇 달을 같이 보내고 땡 땡이는 다시 바다로 돌아갔다고 합니다


(8000㎞ 거리를 헤엄 쳐 왔다는 보도가 잇따라 이루어지고 있었지만,


후에 이 거리는 확실하지 않다는 것이 밝혀졌다 하는데...)

그후에도 땡땡은 매년 이 섬에 돌아온다는 감동적인 이야기...

1년 중 8개월은 수자씨와 보내는 생활을


4년째 하고 있다고 합니다



"내 아들처럼 땡 땡이 녀석을 사랑 해요.


꼭 땡 땡이도 나를 좋아하는걸까"


(수자 인터뷰중)

생물 학자 조아 바오로 클제프스키 씨는


구로보 텔레비전 인터뷰에서


"이런일은 본 적도 들은 적도 없습니다


펭귄은 수자 씨 가족으로 생각하는 게 아닐까요?


그를 보면 꼬리를 개처럼 흔들며 반갑게 놀고 있습니다 "


라고 합니다

펭귄은 5개월 정도 바다에서 보내고


육지에서 해안으로 돌아가는 습성이 있고


짝짓기 상대와 여름을 보내고


번식에 매우 충실하고 매년 같은 장소로 돌아 오는 경향이 있다고 합니다


실제로 아르헨티나에서 번식 한 펭귄이


브라질의 리우데 자네이루에서 목격 된 사례가 있다고 합니다

시간과 공간속에서 하루하루 마음잡고 가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