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만 배우'의 소름돋는 평행이론!

9월 7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밀정'.

이 영화의 주연배우들을 보자마자 나는 머리를 한 대 맞은 듯한 강한 충격에 휩싸였다.

'송강호와 공유? 설마, 아닐 거야. 아니겠지'

넋이 나간 사람처럼 '송강호와 공유... 공강호와 송유...'만 중얼거리길 며칠.

이병헌 역시 이 미친 라인업에 포함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나는 이렇게 절규할 수 밖에 없었다.

GIF

꼭 이렇게 다 가져가야만 했을까??

송강호, 공유, 이병헌이라니...

혹시 밀정이라는 이 영화에 사실은 푸른 별 지구의 명운이 달려있는 것은 아닐까? 그렇지 않고서야 이런 치트키같은 캐스팅이 이뤄질 수 있었을까?

"이 캐스팅이 뭐가 어때서?" 라고 묻는 당신을 위해 설명충 등판.

먼저 송강호

송강호라는 이름 석자를 듣는 순간, 아무리 깐깐한 평론가들도 가지고 있는 별점을 모두 쏟아내고 도망간다. 밥은 먹고 다니면서 연기하는지 궁금할 정도로 소름 돋는 연기력을 지닌 송강호. 그가 출연한 영화의 누적 관객수만 7천 500만. 이쯤 되면 '믿고 보는 송강호'라 할만 하다.

공유?

이제 막 옹알이를 끝낸 3살 조카에게 "지금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배우가 누구지?"라고 물어도 "부산행으로 2016년 첫 천만 영화의 주연을 차지 했으며 8월 스타 브랜드 평가 지수 1위에 빛나는 공유님이시옵니다." 라는 대답을 듣게 될 것이다. 그야말로 온국민이 인정한 대세남이라 할 만 하다.

이병헌쯤 되면 설명하기도 머쓱하다

한국 영화계는 물론 허-리우드까지 씹어먹는 미친 연기력... 작년 이 아저씨가 모히또 가서 몰디브 빨아재낀 영화는 역대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 흥행 1위 기록을 갈아치웠다. (기존 1위 아저씨 628만 / 내부자들 700만) 주연으로 출연한 '광해'가 1200만의 관객기록을 세운 건 다들 아는 사실이니 생략.

그렇다면 어떻게 이런 엄청난 캐스팅이 가능했던 것일까?

시간과 정신의 방에서의 오랜 고민 끝에 나는 욕조 안의 아리키메데스처럼 진실을 깨우치게 되었다.

이들은 한 영화에 출연할 수밖에 없는 운명을 지녔던 것이다!!

소름돋는 평행이론

#전도연

-전도연과 호흡을 맞춘 세 배우

-<내 마음의 풍금>

아청법

-<밀양>

밀(密)양(陽)

-<남과 여>

?!

한 여배우와 호흡을 맞춘 세 명의 배우.

아직도 나의 평행이론이 헛소리로 들리는가?

...좋다. 두번째 증거를 본다면 생각이 달라질 것이다.

#수상자

-큰 상을 받았던 송강호/공유/이병헌

-<청룡영화제 남우주연상>

송강호의 수상기록은 30여개가 넘지만, 그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수상기록은 바로 청룡영화제 남우주연상이라고 할 수 있다. 28회 청룡영화제에서 '우아한 세계'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이후 35회 청룡영화제에서 '변호인'으로 또 다시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송강호. 과연 '상'으로 대표될만한 배우이다.(참고로 이때의 경쟁자는 무려 '명량'의 최민식이었다.)

-<백상예술대상 최우수 연기상>

'내부자들'로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이병헌. '내부자들'의 이병헌 하면 '모히또에서 몰디브 한 잔'이 생각나겠지만, 내가 생각하는 최고의 연기는 모텔 화장실에서 X싸는 씬이다. JSA 시절부터 꾸준히 다져온 X싸는 연기 내공이 빛을 발하는 유례 없는 씬이었다. 이번 영화 '밀정'에서는 의열단 단장 역을 맡아 X싸는 씬은 기대하기 어렵지만 또 다른 인생 연기를 보여주지 않을까 기대가 크다.

-<모범납세자 대통령 표창>

. '의열단원을 연기한 배우가 나중에 알고보니 탈세자였다!'

어떤가? 소름돋는 나의 평행이론.

이쯤 했으면 그냥 납득해줬으면 좋겠다만 아직도 의심하는 당신을 위해, 마지막 증거를 제시하려 한다.

#열차

-열차를 배경으로 한 영화를 찍은 세 배우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놈놈놈은 만주의 열차를 배경으로 한 영화다. 사진 속 독특한 헤어 스타일과 표정은 '이상한 놈' 같지만 사실 이병헌은 이 영화의 '나쁜 놈' 박창이를 연기했다. (1인 열차털이범 윤태구 aka '이상한 놈'은 송강호가 연기했다.) 그리고 일제시대 마적단 두목 박창이는 8년 뒤 의열단 단장으로 돌아와 경성행 열차를 타게 되는데...

-<설국열차>

(=냄쿠웅민수)

-<부산행>

좀비물이라는 국내에서는 파격적이고 실험적인 장르의 영화가 천만 관객의 성적을 거둘 수 있었던 것은, 부산행 열차에 공유가 탔기 때문 아닐까? 공유는 이 영화에서 자신의 딸 외에는 관심 없는 냉철한 딸바보 석우를 맡아 감동과 휴머니즘을 극대화시켰다는 평을 받았다.

그리고 <밀정>...

#쌈천만#전도연 #수상자 #열차한지민, 신성록, 엄태구

ps. 세 배우의 또다른 공통점이 있다면 댓글로 알려주길 바란다.

영화덕후=영덕=0duck 영화업계에 종사하며 덕업일치중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