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재??

어느집 아내가 막 샤워를 끝내고 침대에 들어갔는데 초인종이 울렸다. 누가 문을 열것인지 옥신각신 하다가 아내가 포기하고 급히 타올을 몸에 두르고 나가 문을 여니 옆집 남자가 서있었다. 두눈이 휘둥그레진 옆집 남자가 말했다. "20 만원을 줄테니 몸에 두른 타올을 풀어보세요." 아내는 잠시 생각에 잠기더니 타올을 풀고 알몸을 보여주었다. 알몸 구경을 다한 옆집 남자는 20 만원을 건네주고 돌아갔다. 아내는 어리둥절 했지만 일단 횡재 한 것에 기뻐하며 다시 타올을 걸치고 들어가니 남편이 물었다. 남편 : 누구야? 아내 : 옆집 사는 남자에요.~~ 남편 : 오~~ 혹시 나한테서 빌려간 20 만원 혹시 안 줬어?? @ @ @ @ @ "아내~~~~!!??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GIF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카푸어의 특징과 망해가는 과정
fromtoday
23
5
2
누나 발음을 잘 못했던 동생
xihero
27
3
4
임산부가 신발끈을 묶지 못하고 있을 때 반응.jpg
CtrlZ
37
1
1
짤줍_938.jpg
goodmorningman
132
7
14
짤줍 0228
goalgoru
67
7
1
■416 쓰담~쓰담~💕😚
ys7310godqhr
31
2
6
Video
역사드라마 제작진이 절대 고증하지 않는다는 패션
M0ya
23
4
2
선 넘은 그 시절 광고.jpg
zatoichi
58
11
6
광주광역시 시청이 이 모양으로 지어진 이유
ggotgye
27
3
4
♤ 부인의 별명이 젖소부인     옛날 어느 마을에 부부가 살고 있었는데 이상하게도 부인의 별명이 젖소부인’이었다.     하루는 그 동네에 새로 이사를 온 총각이 그 소문을 듣고 부인을 유심히 살펴보았다.     ​     그러나 가슴이 보통 여자와 그리 차이가 나지 않고 젖소만큼 풍만하지 않았다.     그래서 동네 총각들에게 물어보니 대답은 안 하고 밤에 직접 확인해 보라고 하였다.     어느날 총각이 몰래 담을 뛰어넘어 들어가 부부의 방을 엿보기로 하였다.     그날도 부부는 한참 사랑을 나누고 있었는데 해도 해도 끝없이 부인이 계속 요구하였다.     남편은 이미 나이가 있어서 도저히 더 이상 부인의 욕구를 들어 줄 수 없게 되자 이렇게 말했다.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졌소, 부인! 오늘도 내가 졌소.”     그제서야 그 총각은 왜 부인의 별명이 젖소(졌소)부인이었는지 알게 되었다.  믿거나 말거나ㆍ ㅋㅋㅋ
www1369987
30
2
2
GIF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