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추지 않는 눈물…탁구 여자단체 4강 문턱에서 좌절

13일(한국시간) 대한민국 탁구 여자 대표팀이 리우올림픽 여자 단체 8강전에서 싱가포르와 5단식까지 가는 접전 끝에 2-3으로 지면서 아쉽게 4강 진출이 무산됐습니다.

첫 번째 단식에 나선 대표팀 맏언니 서효원 선수는 세계랭킹 4위 펑 티안웨이에 0-3으로 패하며 출발이 좋지 못했지만, 이후 전지희 선수의 승, 전지희·양하은 복식의 승을 더하며 승기를 잡았습니다. 하지만 네 번째, 마지막 단식을 내주며 결국 4강의 문턱을 넘지는 못했습니다.

<인기 동영상>

- ‘우리 비긴 거야?’ 16년 만에 공동 금메달 탄생

- 축구 최약체 피지 '잘하는 건 따로 있다?'…올림픽 럭비 금메달

- 장혜진, 4년 전 4등 오늘은 세계 1등

영감을주는이야기 ・ 스포츠 ・ 뉴스와이슈 ・ 자기계발
SBS뉴스의 공식 빙글 페이지입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