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가든 Hoegaarden

1. 개요[편집]

벨기에산 맥주. 원어 발음대로 하면 후하르덴에 가깝다.

잘 알려져 있는 기본형 호가든은 밀이 들어가는 밀맥주 스타일이지만, 밀/보리 맥아와 물, 홉 만으로 만드는 독일식이 아니라 오렌지 껍질과 코리앤더 씨앗[1]을 넣어 만들기 때문에 향긋한 산미가 더해져 있다. 이 향미 덕에 여성들이 많이 찾는 편이다. 다만 사람에 따라 매우 싫어하기도 한다. 비단 호가든 뿐 아니라 밀맥주는 취향을 좀 타는 편.

한국에서는 오랫동안 호가든 오리지널 밀맥주만 OB맥주에서 OEM 방식으로 생산/판매하고 있었지만, 2015년 8월 무렵 벨기에 본사에서 그랑 크뤼, 금단의 열매, 로제 세 종류를 들여와 판매하고 있다. 그랑 크뤼와 금단의 열매는 밀을 넣지 않고 설탕을 발효 촉매로 넣어 양조하는 벨기에식 스트롱 에일로, 오리지널과는 맛과 도수(약 9도) 모두 큰 차이가 있다.

그랑 크뤼와 금단의 열매는 한국에 처음 선보일 때 330ml 한 병에 2000원 대라는 상당히 저렴한 가격으로 런칭해 맥덕들에게 충공깽을 선사했다. 이후에도 안호이저부시인베브라는 거대 그룹에 속한 양조장 제품이라는 버프를 받으며 가격대를 2000~3000원대 선에서 유지하며 팔고 있다. 그만큼 한국에서 수입맥주의 인기가 높아지고, 맹물 맥주들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는 좋은 소식이다. 참고로 저 두 제품들은 유럽에서도 구하지 못하는 곳이 있을 정도로 의외의 레어템이다.

그랑 크뤼는 트리펠(Tripel) 스타일의 맥주로, 트라피스트 에일이라고 부르는 수도원 맥주의 일종이다. 정식 트라피스트로 인정 받기 위해서는 수도원 내에서, 수도사들에 의해 만들어져야 한다는 엄격한 기준이 있기 때문에 트라피스트라는 칭호는 사용하지 않고 있다. 일반적으로 수도원 맥주는 3단계로 나뉘는데, 수도원 밖으로 판매되는 것은 뒤벨(Dubbel), 그리고 보다 도수가 높고 향이 진한 트리펠이다. 호가든 그랑크루의 경우 8.5%로 높은 도수를 갖고 있고 특유의 빵 풍미(Bready,빵스럽다 맥주의 향을 설명할 때 사용하는 공식 용어이다!)가 진하다. 다른 호가든 제품들과 다르게 밀을 사용하지 않은 전형적인 보리 에일 맥주이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